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쇼' 강수정 밝힌 #홍콩 생활 #남편 재벌설 #한달 수입 #아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방송인 강수정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수정은 "KBS에 오랜만에 왔다. 계단을 올라오는데 가슴이 떨리더라"라며 오랜만에 KBS를 찾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공채 28기 출신인데, 동기가 남자 셋, 여자 둘이었다. 동기 오빠들과 인사하는데 20대 때 만났는데 이제 40대라 얼굴 보고 울컥했다. 이 정도 나이가 들면 웃어도 눈물이 난다"고 털어놨다.


또한 과거 방송 활동에 대해 "'여걸식스' 멤버들과는 쭉 연락을 하고 있다. 남자 MC들 중에는 류시원 씨, 김용만 씨와 안부를 주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DJ 박명수가 코너의 고정 질문인 '한 달 수입'에 대해 묻자 강수정은 "한 달 수입은 홍콩에서 한국까지 이코노미로 왔다갔다 할 정도는 된다. 지금 한국에서 고정 프로그램을 하고 있어서 친정 부모님과 지내고 있다"면서 홍콩 생활에 대해 "홍콩 섬 쪽에서 살고 있는데 뷰가 좋다. 31층 높이인데 바다를 보려면 25도 정도 틀어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남편이 하는 일에 대해 "남편은 금융업에 종사하고 있다. 정확히는 잘 모른다"며 "재벌가로 시집간 건 아니다. 정말 사랑하고 좋아하는 사람과 결혼했는데 우연히 똑똑한 사람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자가격리 2주 때문에 홍콩에 못 간지 꽤 됐다. 서울에 오래 머물다 보니까 '역시 우리나라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배달 시스템이 너무 좋다. 홍콩이 좋은 점은 자유롭다는 거다. 거기서는 머리도 안 감고 막 하고 다녀도 아무도 못 알아본다"며 홍콩 생활을 전했다.


강수정은 과거 대시한 연예인이 있냐는 질문에 "거의 없었다.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연예인도 없었다. 오더라도 '대시하는 건가?' 생각이 들 때, '너는 정말 좋은 동생'이라고 선을 긋더라. 거의 그런 식이었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과거 '소개팅 백전무패' 시절에 대해서는 "제가 그렇게 한눈에 들어오는 미인은 아니지만 리액션을 잘 하고 분위기를 잘 끌어나간다. 밀당을 잘 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남편에 대해 "남편과 만나자마자 '이 사람과 결혼하나 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남편은 제가 믿는 사람이다. 남편은 제 외모가 아니라 인간성을 보고 결혼했다고 하더라. 보통은 예뻐서 결혼했다고 하지 않냐.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해 청취자들을 폭소케 했다.


강수정은 아들에 대해서도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어렵게 아이를 가져서 그런지 '이게 사랑이구나. 행복이구나'라는 걸 느낀다"라며 "제 삶의 의미고 절 웃게 해 준다. 남편도 웃겨서 둘이 경쟁하는 걸 보면 너무 예쁘더라"라고 행복한 생활을 자랑했다.


홍콩의 교육열에 대해 "엄청 심하다. '타이거 맘'이라고 하지 않나. 저도 내버려 두다가 이제 (교육을)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아이가 중국어, 영어, 한국어를 모두 공부하고 있다"며 "아이가 한국에서 제 프로그램을 보고 'TV에 나오고 싶다'고 하더라. 지금 만 6세가 안 됐는데, 건강 프로그램만 봐서 건강을 엄청 신경 쓴다. '염증' 같은 단어를 다 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강수정은 "KBS는 제 첫사랑이다. 잊지 못하고 영원히 생각하게 된다"며 "아나운서 시절이 생각나 그립다. 친정같은 KBS에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저를 기억해 주시고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청취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