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인종차별' 비판 "안타깝고 슬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을 비판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습니다"라고 시작하는 문장의 글을 게재했다.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달라"라며 "문화를 따라하는 건 알겠는데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느냐. 한국에서 이런 행동 없었으면 좋겠다"라며 경각심을 가지기를 강조했다.


이어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와 함께 샘 오취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 속 의정부고 학생들은 얼굴을 까맣게 칠하고 관을 들고 있는 모습. 이는 유튜브에서 유행 중인 '관짝소년단' 밈을 따라한 것으로, 망자의 관을 들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에 누리꾼들이 붙인 별칭이다. 이를 따라하기 위해 분장을 한 의정부고 학생들에게 '인종차별적 행위'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


의정부고등학교는 매해 기발한 아이디어가 담긴 졸업사진으로 매년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되어 왔다. 학생들이 그 해의 화제 인물 및 이슈를 패러디한 분장으로 졸업사진을 촬영하기 때문. 2020년 졸업사진 촬영에서도 학생들은 그룹 싹쓰리, 봉준호 감독, 배구선수 김연경 등을 패러디한 바 있다.


샘 오취리의 게시물에 한 누리꾼은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밈을 따라한 거긴 한데 사진에 나온 친구들과 대화를 나눠보는 것도(좋을 것 같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샘 오취리는 "이 친구들과 한 번 얘기하고 싶다. 저는 모든 오해를 대화로 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음은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전문.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

.

.

Time and Time again why won't people get that blackface is very offensive and not funny at all!!!!!!

There have been so many instances both on and off air where people paint their faces black here in Korea and think it's funny!

It's not and I am highly against it and highly disappointed.

.

.

You put in so much effort to educate people here in Korea and make them understand that you can appreciate a culture without making mockery of the the people. This has to stop in Korea! This ignorance cannot continue!

.

.

#teakpop #notoblackface #notoignorance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