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호가' 엄용수 "3번째 결혼女는 내 팬, 전염병 창궐로 날짜 못 잡아"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프로이혼러 엄용수가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을 전했다.


2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개그계의 큰 아버지이자 이혼의 아이콘 엄용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엄용수는 '이혼의 아이콘'이라는 소개에 "헤어진 건 불과 두 번이다"고 정정했다. 이에 팽현숙은 "공식적이 아닌 건 열댓 번이 된다"고 말했고, 박미선도 무언가를 아는 듯 동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결혼식들도 추억했다. 엄용수는 "1회 결혼식은 화려하게 했다. (전 부인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났다. 균형이 맞지 않아 주변의 우려가 많았는데 우려대로 됐다"고 쿨하게 답했다. 이어 최양락은 "2회 결혼식에 내가 갔는데 도중에 마이크가 나가 주례 선생님의 목이 터지는 줄 알았다. 불길했다"고 회상했다.


곧 3회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엄용수는 "전염병이 창궐하고 있어서 날은 아직 잡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엄용수는 "이 프로그램을 보면 다들 서로 1호가 안 되려고 하지 않나. 그래서 내가 혼자된 여자 개그우먼이랑 만나서 내가 1호가 돼주면 여러분이 편할 것 같다. 두 번 헤어지냐 세 번 헤어지냐 차이가 없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엄용수는 박준형 김지혜의 부부 싸움을 보고 "위험한 정도를 넘었다"고 냉정하게 평가하기도 했다. 이에 장도연은 "결혼 생활하시는 동안 많이 다투는 편이었냐"고 질문했고, 엄용수는 "어느 집안이든 싸움은 늘 있다"고 답했다.


장도연의 질문에 개그맨 선배들이 "많이 싸웠겠지, 좋았으면 쭉 가겠지"라고 핀잔을 주자, 장도연은 "저도 질문해놓고 아차했다"며 "그럼 단타로 많이 싸우셨냐, 장타로 길게 싸우셨냐"고 물었다. 이에 엄용수는 "싸움은 늘 있는데 마무리가 문제다. 귀국할 때 비행기를 따로 타고 간 적도 많다. 나갈 때마다 그랬다. (싸움 후에) 출구가 없는 거다"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부부싸움 조언도 이어졌다. 엄용수는 "옳고 그름을 따질 필요가 없다. 흠을 끝까지 밝혀서 네가 몇 프로 잘못했고 그런 걸 계산할 필요가 없는 거다. 다투던 것도 덮어놓고 싸우던 마음을 잊어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후배들이 "그렇게 잘 알면서 왜 이혼했냐"고 하자, 엄용수는 "결혼은 둘이 하지 않냐. 내가 덮으려고 해도 상대방이 그렇지 않으면 못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주례를 많이 봤다는 엄용수는 어떤 주례를 하냐는 질문에 "나처럼 살지 말라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엄용수의 새로운 러브스토리도 공개됐다. 윤정수와 함께 최양락 팽현숙 집을 방문한 그는 여자친구에 대해 "나이차이는 많이 나지 않는다. 10살 연하의 친구다. 초창기 코미디부터 외우고 있는 내 찐팬이다. 지난해 6월에 만났고, 먼저 만나고 싶다고 전화가 왔다"고 털어놓으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랑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