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도시어부2' 이경규, 눈물의 황금배지 수여식 "1년 넘게 모은 건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경규가 눈물의 황금배지 수여식을 열었다.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7회에서는 ‘팔로우미’ 이경규를 따라 전남 완도에서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참돔 4짜 이상, 붉바리 3짜 이상의 빅원에게 황금배지가 수여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대결에서는 대상어종 30마리 이상을 낚지 못할 경우 이경규가 모두에게 황금배지를 하나씩 수여하는 이색 룰이 추가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경규의 황금배지 7개의 운명이 결정되는 만큼 이날은 그 어느 때보다 심장 쫄깃한 대결이 펼쳐지며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이경규는 막판에 “대상어종 잡으시면 만 원씩 드립니다”라며 초강수를 띄우며 다급함을 드러냈지만, 안타깝게도 이날 낚은 156마리 중 143마리가 잡어였다.


이날은 이경규를 속이는 몰래카메라로 시청자의 배꼽을 강탈했다. 박진철 프로는 자신이 42cm를 잡았다며 가짜 세리머니를 펼쳤고, 이경규는 시상식이 열리기 전까지 이같은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


붉바리 38cm를 낚았던 이경규는 최대어 기록까지 놓친 것에 절망하며 프로그램 하차 선언까지 했지만, 마지막에 대반전을 맞이하며 비로소 웃게 됐다. 이경규는 “환장하겠네. 진심으로 사과하겠습니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경규는 1년 넘게 차곡차곡 모아온 자신의 황금배지를 나눠주며 눈물의 시상식을 펼쳤지만, 최대어 기록자로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되는 ‘웃픈’ 시상식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이날 꼴찌를 기록하며 굴욕을 안은 ‘킹태곤’ 이태곤은 “내일 만회하겠습니다”라며 절치부심했고, 게스트 최자는 자신이 세운 붉바리 42cm의 기록을 넘기 위해 야심차게 도전장을 냈지만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파란만장했던 완도에서의 첫 번째 낚시 대결은 최대어 기록으로 황금배지 1개를 얻고, 30마리 실패로 황금배지 7개를 잃은 이경규의 ‘단짠 시상식’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 과연 완도에서의 두 번째 대결은 어떠한 웃음과 반전이 펼쳐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도시어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