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복면가왕' 채은정 "나 대신 이효리가 핑클 데뷔…후회한다" 고백 [전일야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핑클 데뷔조였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석을 향한 은빛 레이스가 시작된다 은갈치'의 정체가 채은정으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채은정은 '가왕석을 향한 은빛 레이스가 시작된다 은갈치'로 무대에 올랐고, 1라운드에서 탈락해 정체를 공개했다.


이어 김성주는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면서 여러분들에게 인사를 드린 게 무려 13년 만이다"라며 소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은정은 "저를 아실 줄 알았는데 여러 사람 (이름이) 나왔는데 저만 모르셔서 조금 서운했다"라며 털어놨다.


이에 세븐은 "클레오의 이미지는 가창력보다 비주얼에 중점이 있는 가수였기 때문에 이렇게 노래를 잘하시는 줄 몰랐다"라며 밝혔고, 채연은 "그때는 미성이었는데 지금은 허스키한 목소리가 나와서 예상을 못 했다"라며 맞장구쳤다.


또 채은정은 클레오 해체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일했다고 밝혔고, "치과 코디네이터도 했었고 갤러리에서 큐레이터로 일했었다. 홍콩에서 걸그룹을 하다가 현지에서 에이전트를 하다가 파티 플래너나 유튜버도 하고 지금은 필라테스 강사를 하고 있다. 가늘고 길게 여러분들하고 같이 활동하고 싶다"라며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김성주는 "재미있는 내용을 하나 발견했다. 클레오로 데뷔하기 전에 핑클 멤보 후보였냐"라며 궁금해했다.


채은정은 "(핑클 연습생일 때) 그때는 고등학교 1학년이었다. 나름 동네에서는 예쁘다 보니까 너무 놀고 싶어서 연습도 안 하고 녹음실도 안 가고 그래서 제명을 당했다"라며 회상했다.


더 나아가 채은정은 "이효리 선배님이 들어오셔서 데뷔를 하게 됐다. 저는 그걸 보면서 가수의 꿈을 키우고 데뷔하게 됐다. 후회하고 있다"라며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