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바퀴 달린 집' PD "섭외 못해 아쉬운 방탄소년단, 시즌2서 함께 했으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위 : (좌) 강궁 강상희 이민영 서진배 권현정 (우) / 아래 : (좌) 김현주 정민정 김준 (우)


'바퀴 달린 집' PD들이 출연했던 많은 게스트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7일 막을 내린 tvN '바퀴 달린 집'의 연출을 맡은 강궁 PD를 포함한 제작진들이 엑스포츠뉴스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면서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바퀴 달린 집'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시청자들을 위해 국내의 다양한 지역을 여행하면서 볼거리를 선사했다.


특히 라미란과 혜리를 시작으로 하지원까지 다양한 게스트들이 함께 출연하면서 '바퀴 달린 집' 집들이를 즐겼다.


가장 먼저 강궁 PD는 "섭외의 첫 번째 기준이 우리 식구들과의 친분이었다"며 섭외 기준을 밝혔다.


"실제 친분과 관계가 중요한 포맷이라서 식구들의 조언을 구하는 게 가장 중요했고, 그만큼 식구들의 힘으로 어려운 섭외가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세 분 덕택에 모시고 싶었던 분들을 다 모실 수 있었다. 세 분이 살아오면서 쌓은 공덕의 수혜를 저희가 누렸다."


송명진 PD와 권현정 PD는 각각 기억에 남았던 게스트들을 회상했다. 송명진 PD는 엄태구를 언급하며 "방송 이후에도 큰 화제가 되었다고 알고 있다. 실제 촬영 중에도 모든 PD들이 엄태구의 팬이 될 정도로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편집 중에 재미있는 일화를 말씀 드리자면, 엄태구 배우의 오디오가 워낙 작아 다른 배우들의 오디오를 모두 꺼야 겨우 들리는 수준이었다"며 "엄 배우의 수줍은 모습, 그럼에도 열심히 '바퀴 달린 집'에 녹아 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참 좋게 보였던 것 같다"며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위 : (좌) 송명진 윤진수 김효연 김동준 김서연 (우) / 아래 : (좌) 박혜원 서지선 김승호 (우)


권현정 PD는 첫번째 게스트였던 라미란과 혜리를 언급했다. "고성 녹화가 첫 촬영이라 세 식구들도 우왕좌왕했는데 라미란 배우가 능숙하게 대처해줘서 제작진도 감사했다"며 "혜리 씨도 다섯 식구가 모였을 때 가족 같은 분위기가 나올 수 있게 분위기 메이킹을 잘 해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게스트들의 센스 넘치는 모습과 동시에 '바퀴 달린 집'에서는 허당끼 넘치는 삼형제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의 모습도 함께 공개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양세미 PD는 "성동일 씨는 만능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허술한 면이 많이 보이는 반전 캐릭터, 츤데레처럼 아닌 듯 따뜻하게 챙겨주는 큰 형님이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김희원 씨는 반백살에 해본 것보다 안 해본 게 많고 두려움도 많지만, 막상 제일 어린아이처럼 좋아하는 병아리 같은 캐릭터였고 동시에 성동일과 있을 때 캐미가 곱절로 상승했다"며 "여진구 씨는 느리지만 열정 넘치는 (본인은 인정하지 않는) 진정한 허당 매력 캐릭터, 예의 바르지만 웃길 때는 웃긴 막내였다"며 각자의 숨겨져있던 모습을 솔직하게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희 김희원은 '바퀴 달린 집'의 최대 수혜자라고 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현장에서 PD들 역시 그의 반전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고.


김현주 PD는 "'바퀴 달린 집' 촬영을 통해 김희원 배우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 전에는 거친 느와르물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많이 봤었는데, '바퀴 달린 집'을 통해 감수성도 풍부하고, 타인에 대한 배려심을 갖춘 배우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감탄했다.


예능 경험이 전무했던 김희원이었지만 덕분에 날 것의 리액션도 많이 나왔다고. 강상희 PD는 "방송에서 보이는 모습과 똑같았다. 오히려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아 리얼한 모습에 저희도 놀랐다"고 밝히며 패러글라이딩을 할 때 눈물을 흘리는 김희원을 보고 놀랐던 일화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런가 하면 함께 하지 못해 아쉬웠던 게스트들도 언급됐다. 박혜원 PD는 "강궁 PD님이 기획 단계에서부터 방탄소년단 언급을 종종했다"며 "그 말만 믿고 목이 빠지게 기다렸지만 인연이 닿지 않아 아쉬웠다"고 웃었다.


박 PD는 "여진구 씨와 방탄소년단 정국 씨가 실제로도 친분이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시즌2를 만약에 함께 하게 된다면 저희 제작진, 특히 제가 정말 기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강궁 PD는 "동일 형, 희원 형, 진구 씨 세 분과 우리 집을 찾아주신 손님들께도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 좋은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초심 잃지 않고 더욱 즐거운 시즌 2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