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페이스아이디

이효리 "습관 그리고 돈 빌려달라는 부탁"...SNS 삭제의 전말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이효리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하게 된 진짜 이유를 밝혔다.


14일 카카오TV ‘페이스아이디’ 세 번째 에피소드 ‘이효리 SNS 삭제사건의 전말’ 편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효리가 지난 8월 화보 촬영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이 먼저 공개됐다. 화보 촬영 준비를 마친 이효리는 셀카를 여러 장 찍었다. 이어 "어떤 사진이 예뻐?"라고 물으며 고심 끝에 고른 사진 여러 장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게시했다.


한 달 뒤인 9월 초, 이효리는 또 다른 촬영 현장에서 메이크업을 받으며 "인스타그램을 없애려고 하는데 방법을 몰라서 못 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스태프가 "안 하면 안 돼? 삭제하지 말고?"라고 묻자 이효리는 "술 안 마신다고 했는데 안 마신 적 있냐"라며 "있으면 계속하게 된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이효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없애게 된 여러 이유를 밝혔다. 먼저 "습관적으로 하루 1~2시간 보고 있다"라며 인스타그램을 구경하던 자신을 보는 고양이 순이 사진을 보여줬다. 그는 "'얘가 언제부터 날 이렇게 쳐다보고 있었지?'하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너무 미안하더라"라며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또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오는 부탁, 돈 빌려달라는 부탁이 너무 많아서 다 빌려줄 수도 없고. 그런 걸 보면 쉽게 무시할 수가 없어서 자꾸 고민하게 된다. 그것도 문제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최근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받은 악플에 대해서는 "제일 큰 이유는 아니었다. 그건 그냥 내가 받아들이면 되는 건데"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계정을 삭제하려고 했지만 비밀번호를 몰라 난관에 부딪혔다. 여러 번의 도전 끝에 맞는 비밀번호를 입력하자 곧바로 계정이 삭제됐고, 이효리는 믿기지 않는 듯 "어? 너무 삭제가 바로 됐는데?"라며 스태프에게 진짜로 확인된 건지 찾아봐달라고 부탁했다.


정말로 삭제된 것인지 확인한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전화해 삭제 사실을 알렸다. 또 이효리는 "마지막 인사를 올리고 끝내려고 했는데 졸지에 끝나버렸네. 다 써놨는데. 글로벌 팬들을 위해 영어로도 써놨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효리는 최근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 그룹 '싹쓰리'에 이어 '환불 원정대'로 출연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카카오TV '페이스아이디' 영상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