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다사3' 지주연, 현우에 담담한 이혼 고백…"아팠던 시절 있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지주연이 담담히 이혼을 고백했고, 그의 어머니는 딸의 상처에 눈물을 쏟았다.


16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지주연과 현우가 '이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현우는 지주연의 집을 찾아 지주연 어머니, 할머니와 시간을 보냈다. 지주연이 집정리를 하는 사이, 현우는 지주연의 어머니와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


이때 지주연의 어머니는 "주연이가 현우 씨보다 나이가 많은데 괜찮았냐"고 질문했다. 이에 현우는 "편하게 말씀드리면 저도 늦둥이다 보니 친누나랑 터울이 있는데도 친구처럼 지냈다. 그래서 나이에 대한 건 없다"고 답했다.


이러한 대답에 질문이 하나 더 날아들었다. 지주연 어머니는 "주연이가 상처가 있지 않나. 싫어할 수도 있을 것 같고 우 씨도, 현우 씨 부모님도 '왜 그런 애랑 하냐'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주연이가 이혼한 지 2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아무도 만날 생각을 안 했다. (만난다고 하니) 기쁘고 좋더라"고 말하다 눈물을 흘렸다. 지주연이 이혼 상처가 있는 상황에서 현우와 커플이 됐기 때문. 현우는 이러한 어머니의 말에 손을 꼭 잡아주며 "좋은 모습 보이려 노력하겠다"고 달랬다.

엑스포츠뉴스

지주연과 현우는 직접 '이혼'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지주연의 어머니가 현우에게 편지를 써줬고, 해당 편지에도 관련 내용이 있었던 것.


지주연은 자신의 이혼에 대해 "아팠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래서 누군가를 만나는 게 되게 부담스러웠다. 그분에게 해가 되진 않을까 그런 생각"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한 후 현우에게 "그게 신경쓰이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현우는 "뭐랄까.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순 없잖아. 어찌됐건 지난 일은 지난 일이니까"라고 담담히 답해 지주연을 웃게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