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폐암 투병' 김철민, 개 구충제 중단 "권하지 않는다…암 죽이지 못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코미디언 김철민이 자신은 개 구충제 복용에 실패했으며 권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22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김철민이 출연해 개 구충제 복용과 관련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김철민은 “(개 구충제 복용) 초반에는 통증도 덜하고 간 수치도 정상으로 나오고 다 좋아졌다고 나왔었다"라며 "식욕도 좋아지고 목소리도 돌아왔었다. 간 수치도 좋아지고 다 정상으로 나왔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후 개 구충제(펜벤다졸)가 인기를 모으고 구하기 어렵다 보니 사람 구충제(알벤다졸)를 먹기도 했다"라며 "욕심이 생겨 오전에는 알벤다졸을 먹고 오후에는 펜벤다졸을 복용했다. 용량도 늘렸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현정이 "언제부터 '이건 아닌데' 싶으셨던 거냐"라고 묻자 “5개월 정도 되니까 간 수치가 다시 조금씩 오르고, 또 암이 전이됐던 데가 조금씩 더 크게 나타났다. 좋아졌다 나빠졌다 했다. 또 간에 무리를 주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가 포기한 이유는 일시적으로 좋아진 현상도 있었지만 암을 죽이지 못했고 6개월이 지나니 암이 더 커지고 새로 생기고, 간도 안 좋아졌다. 그래서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김철민은 "저는 개 구충제 복용에 실패했다. 안 좋아졌기 때문에 권하고 싶지 않다"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그는 다시 복용을 고민할 시점으로 돌아간다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가족이 그런 일이 있다면 먹지 말라고 반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김철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