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혜진, ♥엄태웅과 열애부터 결혼까지…"나한테 홀딱 반했더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남편인 배우 엄태웅과의 연애부터 결혼 후 이야기까지 전했다.


윤혜진은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 '그남자와의 연애 이야기 2탄 지금 시작 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윤혜진은 첫 만남 후 바로 다시 만나려는 엄태웅에 "처음 만난 사람이라 거절할 수도 있었겠지만 주위 지인들과 연결된, 신분이 보장된 사람이라 바로 다시 만났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나는 몰랐는데 나중에 내가 누구 딸이라는 걸 알고 (엄태웅이) 자기는 죽어도 못 만나겠다고 했다고 하더라"라며 "근데 엄정화가 '이미 약속을 잡아놨는데 예의가 아니다. 밥이라도 먹으러 나오라'라고 해서 나왔다가 나한테 홀딱 반한 거다"라고 전하며 웃었다.


그리고 "갑자기 어묵 좋아하냐고 어묵 먹으러 가자고 그래서 제천 가서 어묵을 먹었다"라며 소개팅 당일의 어이없던 모습에 헛웃음을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윤혜진은 "그 후로 매일 만났다. 그때까지만 해도 우리가 남녀 사이로 만난다는 생각을 못 했다"라며 "그런데 세 번째 만남쯤에 오빠가 손을 잡아서 한순간에 연인이 됐다"라고 전했다.


이후 모나코에 간 윤혜진에 엄태웅이 모나코에 오겠다고 했던 일을 얘기하며 "오빠랑 살고 나니 오빠가 모나코에 오겠다고 했던 건 목숨을 걸었다는 뜻이라는 걸 알았다"라며 전했다. 이후 부상으로 인해 한국으로 온 윤혜진은 약속했던 결혼을 하느냐 모나코에 가느냐에 대해 고민을 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던 와중에 지온이가 생겼다. 그래서 안 가야 되겠구나 생각했다"라고 결혼을 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한편 연애 당시 유명한 사람과 연애를 한다는 게 쉽지 않았다며 엄태웅이 눈치 보고 다녔던 일화를 전하며 분노하기도 했다. 영상 말미에는 "10주년 때 리마인드 웨딩을 찍으면 좋겠다"라며 "결혼식 사진을 둘 다 못 봐주겠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윤혜진은 지난 2013년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 양을 두고 있다. 유튜브 '윤혜진의 What see TV' 채널을 운영 중이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윤혜진의 What see TV' 영상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