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집콕시그널

아이유-김이나, 유명인의 삶에 대한 솔직한 고민 토크 눈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지난 10일 이담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는 “[아이유의 집콕시그널2] 잘 나가는 작사가들의 수다 파티 Ep.2-2”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집콕 시그널’ 김이나 편 제 2탄이었던 이번 콘텐츠. 이번 영상에서는 작사뿐만 아니라 셀럽으로서 고민에 대한 두 사람의 생각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유는 “팬미팅이나 팬사인회를 갔다가 오면 죄책감 때문에 유독 잠을 못잤다”고 회상했다. 받은 만큼 주지 못하는 미안한 마음이 크다는 것.

엑스포츠뉴스

그는 “주는 사랑은 크고 내게 주어진 시간은 짧다. 내가 최선을 다해도 그 사랑엔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다. 연예인 팬사인회, 팬미팅 때 한명의 팬에게 주어진 시간은 극히 제한적이다. 이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충실하기가 매우 어렵다. 이 점에 대해 마음을 쓰고 있었던 것.


특히 아이유는 “내가 팬들이 좋아하는 그 사람일까”라는 고민 때문에 20대 초반 당시 많이 힘들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김이나 작사가 역시 “나는 너무 훌륭하게 포장되어 있다”고 자평했다. 그는 “방송에서는 나를 감성적인 말, 의미 있는 말 하는 사람이니까. 하지만 나는 그렇게 성숙하고 통찰력 있는 사람이 아닌데”라고 말했다.


김이나 작사가가 ‘셀럽으로서는 선배인’ 아이유에게 조언을 구하다 나온 토크.


아이유는 김이나 작사가에게 “포장된 면만 보고 오해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다수의 사람이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리고 이어서 “하지만 다른 사람들도 복잡한 사람이기 때문에 복잡한 면을 꿰뚫어보는 안목이 있는 사람들도 분명히 있다.


입체적인 면을 볼 수 있는 입체적인 안목이 있다”고 말했다. 꼭 포장된 선한 면만 보고 누군가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는 것. 그래서 솔직한 김이나의 모습을 보여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러한 두 사람의 성찰과 통찰, 그리고 진심 가득한 토크는 네티즌들이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해당 영상은 이담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tvX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이담 유튜브 채널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