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저는 살인자입니다"…유튜버 정배우, 로건 아내 유산 소식에 뒤늦은 사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유튜버 정배우가 로건 아내의 유산 소식에 사과했다.


정배우는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 사건사고이슈'에 게재한 사과 영상 속 댓글을 통해 "참 제 자신이 한심하다. 어떻게 방송 4년 하는 동안 사건 사고가 30개인지. 여러분들 말씀대로 자격이 없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저같은 놈이 무슨 UDT 분들을 비판하고 지적을 하는지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로건님, 정은주님, 이근님, 아내분, UDT, 무사트분들 죄송하다"며 "변호사 자문 없었다. 제 생각이고 제 판단이었다. 거짓말해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 정배우는 "로건 님 아내 분의 유산 소식 들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평생을 기억하며 살겠다. 살아오면서 많은 죄악과 패악을 저지르며 살았습니다. 너무 죄송하다. 저는 살인자다"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정배우는 유튜브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로건이 교관 정은주와 함께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과거 '몸캠 피싱' 피해 사진을 유출했다. 정배우는 당시 "로건이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며 나체 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임신 중이었던 로건의 아내는 "구설수에 올라 많은 분이 불편하실 거로 생각한다. 저 역시 그렇다. 다만 아직 사실 판결이 안 된 상태에서 저에게 댓글로 '유산 가자' 등의 발언은 도저히 참을 수 없어 게시글을 모두 내렸다"라고 토로했다.

엑스포츠뉴스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 또한 20일 유튜브를 통해 "로건님 가족분들을 대신하여 비보를 전한다.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로건 교관님의 아내분께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고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로건은 유튜버 정배우로 인해 불법퇴폐업소 출입, 몸캠 피싱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것에 대해 법적 조치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정배우 유튜브, 로건, 무사트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