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글의 법칙' 윤은혜, 이승윤·기도훈도 놀란 '정글 살림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윤은혜가 빠르게 '정글의 법칙'에 적응했다.


2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제로포인트'에서는 윤은혜, 기도훈, 이승윤이 미션을 시작했다.


이날 김병만은 통영 무인도에 최소한의 생존도구를 설계한 후 섬에서 나왔다. 이후 윤은혜와 기도훈만 배에 탔고, 자신들만 태우고 배가 출발하자 당황했다. 기도훈은 "사실 멘붕이었다. 족장님이 계실 줄 알았다"라고 했고, 윤은혜는 "당황스러웠다"라고 밝혔다. 섬에 도착한 윤은혜, 기도훈은 목놓아 김병만을 불렀지만, 아무런 답도 오지 않았다. 대신 무전기로 미션을 받았다. 다른 팀원들을 만나 섬을 탈출하란 미션이었다.


이승윤 역시 혼자 섬에 도착했고, 지형지물을 이용해 서로의 위치를 파악, 접선했다. 폐가로 향한 세 사람은 김병만이 설계한 트랩존에서 다이빙 슈트가 튀어나오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이승윤은 넘어졌고, 윤은혜는 주저앉았다. 윤은혜는 폐가를 수색하며 폐그물부터 로프까지 열심히 챙겼고, "이 방송을 모니터한 결과 생존하려면 다 가져가야겠다고 생각해서 모든 걸 챙겼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윤은혜, 이승윤은 셸터를 만들기로 했다. 윤은혜는 가져온 폐그물로 끈을 만들었고, 프라이팬 손잡이로 땅을 팠다. 윤은혜는 "어릴 때부터 빨리빨리 뭔가를 하는 걸 좋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은혜는 일정한 간격으로 우의를 뚫어서 두 우의를 엮었고, 이승윤은 자신이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생각한 윤은혜에게 감탄했다. 이승윤은 '정글의 법칙'에 와본 중에 가장 호흡이 잘 맞는다고 말하기도.


곧 셸터가 완성됐고, 두 사람은 자신들의 작품에 만족했다. 그 시각 기도훈은 바다 사냥에 나섰다. 기도훈은 멍게, 뿔소라는 물론 문어까지 잡았다. 기도훈은 "제가 올 때 문어 그려진 티를 입고 왔는데, 이렇게 잡으니 너무 기분 좋다"라고 밝혔다. 기도훈은 의기양양하게 돌아왔고, 윤은혜는 문어 손질을 시작했다.


윤은혜는 '정글의 법칙' 오기 전 손질법을 찾아보고 처음 손질해본다고 말하며 "근데 되더라. 뿌듯했다"라고 밝혔다. 첫날 밤부터 김병만 없이 문어, 소라 숙회를 먹게 된 세 사람. 이승윤은 "이게 가능한 거냐. 순간 최고의 팀이 아닌가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