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호동의 밥심' 김수찬, '흥수찬' 원천은 母 가르침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김수찬이 어머니에게 고마움을 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수찬은 어린 시절 집안이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었다고 밝혔고, "어렸을 때도 워낙 긍정적이었다. 엄마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내면서 사는데도 그 물을 누가 더 많이 퍼내나 시합을 했다. 엄마가 스무 살 때 저를 낳으셨다. 74년생이다"라며 회상했다.


이어 김수찬은 "우리는 선택받는 사람이 아니라 선택하는 사람이라는 걸 계속 알려주셨다. '힘든 상황도 우리가 선택한 거야'라는 마인드였다. 자존감도 높았고 긍정적이었다. '모든 걸 규정하는 건 우리야.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거니까'라고 했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김수찬은 "그 당시에도 뭔가 알았다. 잘 될 거라는 걸. 믿음보다 위에 있는 게 아는 거 아니냐. 얼마나 자신감이 생기냐. '전국노래자랑'도 제가 긴장을 하니까 엄마가 '어차피 최우수상이야. 앙코르곡 부른다는 마음으로 해'라고 했다"라며 자랑했다.


또 김수찬은 어머니를 큰 누나라고 부른다는 사실을 밝혔다. 김수찬은 "이제 키울 만큼 키웠으니까 엄마의 길을 은퇴한다고 하셨다. '내 인생 살 거니까 누나라고 해라'라고 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 나아가 김수찬은 "저 임신했을 때 오갈 데도 없고 미혼모였다. 낳을 돈이 없어서 조산소에 갔다. 제 머리가 커서 안 나온 거다. 4.2kg였다. 큰 병원으로 가서 유언도 했다. 지금도 배가 많이 터 있다. 그건 돈 벌어 내가 (치료) 해준다고 했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찬은 "사람들은 행복을 찾지 않냐. 큰 누나가 저에게 해준 이야기가 있다. '네 자체가 행복이다'라고 하더라"라며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김수찬은 “저는 한 번도 방송에서 운 적이 없다. 경연을 할 때도. 어렸을 때 많이 울었기 때문에. 큰 누나한테 더 우는 모습 더 이상 보여주고 싶지 않다"라며 어머니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