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정육각 김재연 대표, 돼지고기에 빠져 카이스트 포기한 사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정육각 김재연 대표가 미국 유학을 포기한 계기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맛있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재연 대표가 미국 유학을 포기하게 된 사연을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카이스트를 버렸다는 건 무슨 뜻이냐"라며 물었고, 김재연 대표는 "고등학교 때도 그렇고 대학교 때도 그렇고 계속 수학을 공부했었고 유학을 가려고 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재연 대표는 "미국에서는 돼지고기가 비싸다고 해서 미친 듯이 먹어보자 싶었다. 제주도에서 2주 가까이 머물면서 돼지고기만 먹었다"라며 털어놨다.


김재연 대표는 미국 유학 장학금을 포기했다고 이야기했고, "찾고 싶었던 기억이 있다. 제가 어렸을 때 경상남도 하동에서 몇 개월 컸다. 그때 좋은 날이면 외삼촌 집에 가서 돼지를 잡았다. 지리산 흑돼지를 잡아서 썰어서 구워 먹은 기억이 있는데 행복했다. 제 기억만큼 하는 곳이 없었다"라며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재연 대표는 "'갓 잡아서 맛있는 건가'라는 의문이 들었다. 집에서 한 시간 가면 도축장이 있더라. 너무 맛있더라. 20kg이니까 집에 있는 냉장고에 넣어도 너무 양이 많아서 동네 아주머니들에게 나눠드렸다. 오며 가며 마주칠 때마다 '그때 네가 준 거 맛있더라'라고 하셨다"라며 밝혔다.


김재연 대표는 "2월 말부터 판매를 3개월만 해보려고 망한 상권에 가서 월세를 3개월치 주고 보증금 없이 해달라고 했다. 2주 만에 주문이 너무 많이 들어왔다. 고민할 것도 없이 그냥 (가게 계약) 끝나기 한 달 전에 가서 3개월치 더 연장했다"라며 설명했다.


또 김재연 대표는 연 매출 200억이라고 공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