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찬열, 사생활 폭로 또 나와도 이틀째 '침묵'…'엑소 탈퇴' 촉구 후폭풍 ing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소 찬열이 사생활 논란 이틀째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의 폭로에 이어 이번에는 지인이라고 주장하며 자신의 실명까지 밝힌 B씨의 폭로가 이어졌다.


B씨는 SNS를 통해 찬열에 대해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친구였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네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거다 생각했다. 내 생각과 내 촉은 역시나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듣는 내가 인상이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거다. 너는 그때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더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B씨는 A씨의 폭로가 모두 사실이라고 전하며 "음악 생활에 지장 주면 죽여버리겠다는 말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전 여자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나보다. 넌 제발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부터 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B씨는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면 내가 옹호할 줄 알았냐.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차려"라고 일갈했다.

엑스포츠뉴스

앞서 이날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찬열과 3년 정도 교제했다고 밝히며 찬열이 자신과 사귀는 동안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걸그룹 등 10명이 넘는 여자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특히 A씨는 찬열의 집으로 보이는 곳에서 함께 찍은 사진 등을 더해 신빙성을 더했으나, 논란이 확산되자 글과 사진을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입장 없다"고 밝혔다. 찬열 역시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침묵을 유지 중이다. 이 가운데 B씨의 폭로까지 더해지면서 일각에서는 찬열의 엑소 탈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충격적인 사생활 폭로로 인해 데뷔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은 찬열이 과연 침묵을 깨고 직접 입장을 밝힐 것인이 귀추가 주목된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