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당시 남친과 이별"…구혜선, '꽃보다 남자' 에피소드 大방출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구혜선이 드라마 '꽃보다 남자'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구혜선이 '꽃보다 남자'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구혜선은 연기에 대해 "그냥 다 힘든 기억 밖에 안 난다"라며 고백했고, 소속사 대표는 "'꽃보다 남자' 때는 얼마나 힘들었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어 소속사 대표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꽃보다 남자') 캐스팅이 상당히 치열했다. 그 나이대 여배우가 있는 기획사에서는 다 지원했다. 그 제작사 문턱이 닳도록 들락날락하면서 감독님 여러 번 봬 가면서 구혜선이 그 배역에 되게 했었다"라며 자랑했다.



엑스포츠뉴스

구혜선은 "제일 억울한 게 뭐냐면 남자 애들은 신이 끝날 무렵에 예쁜 옷을 입고 나타난다. 나는 처음부터 계란 맞고 그럼 그 신이 끝난다. 여기서 얻는 사람은 남자 주인공이다"라며 회상했다. 소속사 대표는 "그래서 사람들이 금잔디를 더 좋아한 거지"라며 칭찬했다.


특히 구혜선은 "그때 수영장에서 뇌진탕 걸렸다. 밖에서 쾅 소리가 났다더라. 내 머리부터 떨어진 거다"라며 고백했다.


구혜선은 "근데 바로 촬영을 해야 했다. 그때 안 찍으면 결방이 되는 거다. 일주일 후에 속이 울렁거리고 머리가 빙빙 돌더라. 촬영 중간에 또 기절했다"라며 덧붙였다.


구혜선은 "또 사고가 나서 입이 다 터져서 결국 결방했다. 자꾸 나 때 이야기하는데 그때는 용감해야 배우였던 거 같다. 내가 무섭다고 못 한다고 이야기하면 내가 배우가 아닌 거다. 뛰라고 하면 일단 뛰는 거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그뿐만 아니라 소속사 대표는 "최고의 휴양지인 뉴칼레도니아에 갔다. 너무 멋있는 곳인데 우린 볼 시간이 없었다. 촬영을 해야 해서"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구혜선은 "갔다 온 촬영 중에 제일 힘들었던 게 뉴칼레도니아였다. 전화도 안 터졌다. 당시에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남자친구가 나랑 (일주일 동안) 연락이 안 돼서 내 말을 믿어주지 않더라. 핑계라고 생각하더라"라며 깜짝 고백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