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지혜♥' 세무사 남편 깜짝 등장…'단순명쾌' 고민 해결+사랑꾼 면모 (언니한텐)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이지혜의 남편 문재완이 깜짝 등장해 전문가 지식을 뽐냈다.


19일 방송한 SBS플러스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MC 김원희, 이영자, 이지혜와 전문가 패널들이 다양한 사연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한 사연자는 '공동명의를 요구합니다'라는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결혼을 앞두고 부모님이 자신에게 유산처럼 남겨주는 신혼집을 남자친구가 공동명의로 집을 마련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공동명의로 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영자와 김원희는 "이게 남자친구 입장에서 먼저 나와야 하는 얘기는 아닌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제 남편도 결혼 전에 그랬었다. 근데 세무사라 세금 쪽으로 잘 알아서 그렇게 말한 거긴 하다. 남자친구가 진짜 그쪽으로 잘 알아서 그런 거라면 이해가 간다"라고 말했다.


전문가 패널로 출연한 국민의힘 비대위원 김현아는 "주택 가격에 따라 다른데 서울에서 10억 집이라고 할 경우에 공동명의가 세금이 절약되긴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여기서 딸이 공동명의를 거절한다면 그 말이 없었던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두 분 나름대로 집을 꾸려보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원희는 "세무사한테 말을 들어봐야 할 거 같다"라며 깜짝으로 이지혜 남편인 세무사 문재완이 등장했다. 그는 "그나마 좋은 방법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서 그걸 부모님이 가져가고 대출에 대한 부채 의무를 자식들에게 주는 게 어떤가 싶다"라고 조언했다. 이후 이지혜는 "바쁘신데 출연해줘서 고맙다"라며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