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호가

윤형빈 "'♥정경미와 헤어져'라는 메시지 받아…신경 못써 미안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윤형빈이 정경미에게 신경을 써주지 못한 점에 미안함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하 '1호가')에서는 정경미-윤형빈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윤형빈과 정경미의 등장에 '1호가' 멤버들은 뜨겁게 두 사람을 반겼다. 최양락은 윤형빈을 보며 "방송 나가고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고 웃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댓글을 받았다. 제가 임신을 했는데 저보고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윤형빈은 "저는 '경미 언니랑 헤어져주세요', '언니를 제발 놔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엑스포츠뉴스

공개된 일상 속에서도 윤형빈은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직접 요리를 나선 윤형빈을 보며 정경미는 "왜 갑자기 하려고 하냐. 사람들의 시선이 무섭냐"고 말했다. 윤형빈은 "나도 반응을 봤는데, 반성이 되더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미역국 먹을 때 그렇게 잔소리를 많이 하는 줄 몰랐다. 댓글에 '그럴거면 네가 해라'라는 말이 있었는데 정신이 확 들었다"고 뒤늦게 깨달았음을 알리며 요리부터 시작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그는 "첫 녹화때 제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내가 집에서 이런 표정이구나 싶었다. 괜찮다고 수없이 되뇌었는데 돌이켜보니 그동안 안 괜찮게 살았던거였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요리를 완성하고 식사를 마무리한 두 사람. 윤형빈은 함께 병원에 가겠다고 자신했다. 병원으로 향한 그는 지난 방송의 여파로 병원 이름은 물론 의사 이름까지 살뜰하게 외워 웃음을 안겼다.


진료를 마무리한 뒤 초음파를 본 정경미. 활기찬 니키의 심장소리를 들은 윤형빈은 울컥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아내의 손을 잡아줬다.


그는 "뭔가 모르게 울컥하는 게 있었다. 그 좁은 배 속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느낌이 있었다. 그래서 미안함도 있었다. 엄마한테 신경 쓰는 게 니키에게 신경을 쓰는 건데, 신경을 못 쓴 게 미안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윤형빈은 "사실 현실감이 없었다. 근데 초음파를 보니 한 생명이 우리에게 와있다는 게 실감이 났다"고 말했다.


초음파를 마무리하고 나온 부부는 니키의 사진을 보고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윤형빈은 "저번 방송이 마음에 걸렸다. 초음파를 보려고 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아내 정경미를 향해 "고생이 많다. 고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정경미 역시 내색하지 않았지만 남편과 함께한 것이 즐거운 듯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