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종신, 오랜 팬 故이환희 애도→고인의 아내 "마지막까지 윤종신 노래"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윤종신이 오랜 팬클럽 고(故) 이환희 씨를 추모했다.


23일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태그램에 "직접 가보지 못해 미안해"라는 글을 올리며 오랜 팬클럽 총무 이환희 씨를 추모했다. 윤종신은 "그 오랜 시간 나의 노래를 사랑해주었던 공존 이환희 님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나 감사했어요. 편히 쉬어요"라며 고인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이환희 씨의 아내 이지은 씨는 윤종신의 인스타그램에 "글 올려주셨다는 소식 듣고 감사한 마음에 댓글 남깁니다"라며 "저희 남편을 수시로 생각해 주셨다고 들었습니다. 그 이를 위해 기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임종방에서 계속 종신 님 노래를 틀어주었어요. 마지막 숨이 멈출 때 나온 노래는 '내일 할 일'이었습니다"라며 마지막까지도 윤종신 노래를 들은 이환희 씨의 팬심을 전했다. 또 "이제 곧 발인이네요. 나누어 주신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윤종신은 "가는 길 함께 하지 못 해 환희에게 미안하고 가족께 죄송해요"라고 직접 찾지 못 한 것에 아쉬운 마음을 표했다. "환희 좋은 곳에 가서 편히 있을 거예요. 힘내시고 저도 환희가 준 사랑만큼 더 열심히 노래 만들고 부를게요. 행복이 오래도록 깃들기를 기도합니다"라며 유족을 위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환희 씨는 지난 2014년 JTBC '히든싱어3'에 윤종신 모창 능력자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이환희 씨는 "5년째 무보수로 윤종신 팬클럽 '공존'의 총무를 맡고 있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종신 인스타그램, JTBC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