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술 생각"…이지아X김소연, 예능 초보들의 '런닝맨' 적응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예능 초보' 이지아와 김소연이 '런닝맨'에 적응했다.


2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유재석, 양세찬, 송지효, 김종국이 펜트하우스에 입주했다.


이날 미션 결과 상위클럽과 하위클럽이 뒤바뀌었다. 상위클럽은 한우를 먹는 반면 하위클럽은 컵라면을 먹게 됐다. 컵라면도 3개밖에 없는 상황. 이에 하하는 이지아, 유진에게 앞접시를 나눠주며 상위클럽에 다녀오라고 했다. 김종국은 "살면서 구걸해본 적 없죠"라고 말했다.


상위클럽에 간 이지아는 "라면 하나만 주면 안 되냐. 머릿수는 맞춰야지"라며 "그런데 진짜 밥을 안 먹이냐. 아침도 제대로 못 먹고 왔는데 너무 배고프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던 중 이지아는 상위클럽 멤버들이 고기를 비싼 값에 부르자 접시에 고기를 싹쓸이하고 도망쳐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잘했다. 살면서 뭘 훔쳐본 것도 처음일 거 아니냐"라고 만족해했다. 김종국은 이지아가 장난감 돈을 세는 모습을 보고 "어디 가서 이렇게 장난감 돈을 진지하게 세겠냐"라고 말하기도.

엑스포츠뉴스

김소연은 '이불 밖은 위험해' 미션에서 계속 제자리에 맥 없이 앉아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이거 시도한 거 아니다"라며 무효 요청을 했다. 김종국은 김소연에게 "한 거냐. 안 한 거냐"라고 확인했고, 김소연은 냉큼 "안 한 거다"라고 말한 후 다시 도전했다. 하지만 또 똑같은 위치였다. 이광수는 "누우라고 하면 안 눕고, 리코더 불라고 하면 안 불고"라고 답답해하기도. 김소연이 이불 속에 갇히자 전소민은 잽싸게 미션비를 가지고 도망쳤다. 이를 목격한 김소연은 크게 당황, "야. 이봐요"라며 가방을 되찾았다.


이후 이지아, 김소연, 유진은 최종 미션 장소로 차를 타고 이동했다. 이지아는 "모두가 이렇게 다 목숨을 걸고 하는구나"라고 감탄했고, "오늘 이상하게 되게 힘든 걸 많이 하는 것 같지 않아? 지금 드러누울 것 같다. 술 한잔하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때 무전기로 제작진이 노래를 꺼달라고 했고, 이지아는 "다 듣고 계신가봐. 무섭다"라며 깜짝 놀랐다. 김소연은 "나 '우리 결혼했어요' 할 때 차 이동할 때 앞에 봉고차가 있었다"라며 앞을 향해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이후 김소연과 이지아는 두 번째로 미션 장소에 도착했지만, 지석진, 이광수 등 남자 멤버들에게 이름표를 뜯겼다. 결국 두 사람은 펜트하우스에 입주하지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