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박한 정리

"주인이 셋방살이" 김창열 집→'비움'으로 깔끔한 변신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어지러웠던 김창열의 집이 깔끔하게 변신했다.


30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가수 김창열과 가족들이 출연해 집 정리 고민을 털어놨다.


아들 주환, 딸 주하의 방에도 김창열의 물건으로 가득 차있을 정도로 김창렬은 '맥시멀리스트'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 김창열은 거실에서 텐트를 쳐놓고 생활하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반면 아내 장채희는 '미니멀리스트'을 추구해 의견 충돌이 생겼다.

엑스포츠뉴스

김창열의 집을 본 박나래는 "집 주인이 셋방살이 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하며 김창열의 '비움'을 응원했다. 아들 주환이는 "버릴 게 많은 것 같다"면서 의지를 보였다. 딸 주하도 많은 양의 인형을 드러내며 '리틀 김창열'의 면모를 보였다. 김창열과 다르게 주하는 물건을 쉽게 비우며 양옆에서 '열혈 비움'을 실천했다.


촬영 이후 4시간을 더 비웠다는 김창열의 집은 놀랍게 변화했다. 가득찼던 물건을 비워 김창열의 집에는 소리가 울릴 정도였다.


첫 번째 공간인 거실을 윤균상은 'Run to you'로 이름을 지었다. 새롭게 바뀐 거실을 보고 김창열은 놀라며 말을 더듬었다. 김창열은 거실을 뛰어다니며 거실의 이름이 'Run to you'인 이유를 몸으로 설명했다.


김창열의 부탁이었던 앨범들은 버리지 않고 거실 수납장에 정리되었다. 수납장에서 아버지께 드렸던 자신의 솔로 앨범을 본 김창열은 "앨범 드리고 얼마 안 돼서 돌아가셨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주하와 장채희가 사용하던 안방은 '미녀와 창열'이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딸 주하의 2층 침대로 복잡해 보이던 방을 최소한의 가구만 남기며 부부만을 위한 아늑한 방으로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옷방은 주환이의 방으로 변신했다. 옷으로 가득했던 방과 원래 주환이의 방은 실평수가 똑같았다고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들 주환이의 "탁 트인 곳에서 살고 싶다"는 요구에 맞춰 창문이 달린 방으로 옮겨졌다.


딸 주하의 방은 '아빠와 함께 춤을'이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거실에서 박스를 아지트 삼았던 주하는 방에 2층 침대 1층에 커튼을 달아 주하만의 아지트를 만들주었다.


주환이의 방이었던 공간은 김창열의 공간으로 '나 이런 사람이야'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옷이 많았던 김창열의 방은 옷이 깔끔하게 정리되었다. 방 한쪽에는 방음벽을 설치해 밤에 인터넷 방송을 해도 가족들에게 피해가 안 가는 공간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