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수홍 악플 "반백살 장가 못가? 속사정 있다, 손가락질 하지 말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개그맨 박수홍이 악플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박수홍은 SBS '미운 우리 새끼'에도 등장해 유명해진 반려묘 박다홍의 인스타그램에 "내 개인계정 인터넷엔 온갖 루머와 말도 안 되는 글, 욕들이 난무해 보기가 불편할 정도"라며 글을 올렸다.


박수홍은 "비록 내가 반백살이 돼 장가도 못가고 바보처럼 사는 것 같지만 사람은 다 사연이 있고 속사정이 있는 법이다. 나의 진짜 이야기, 진정한 사실들을 한번도 알리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그저 만들어진 방송 대본보고 손가락질을 하지 않았으면"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박수홍, 윤정수의 절친 손헌수가 출연했다.


윤정수를 눈맞춤 상대로 지목한 손헌수는 "마지막으로 직접 뵙고 '이제 그만 헤어지자'라는 말을 하러 나왔다"고 이별 선고를 하기 위해 출연했다고 밝혔다.


윤정수는 "기사를 통해 손헌수와 박수홍, 윤정수가 연락을 끊었다고 접했다"며 입을 열었다. 기사 공개 이후 손헌수가 진짜 연락을 끊었다며 손헌수에게 오해가 있는 건지 심각한 이유가 있는 건지 의아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손헌수는 "형들과 20년을 즐겁게만 살다 보니 나이 먹는 줄 몰랐다. '심각하구나' 생각했다. 그러고 형들을 보니 심각하지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박수홍이나 윤정수가 결혼했으면 손헌수도 벌써 했을 텐데, 결혼 생각이 전혀 없는 형들과 놀다 보니 본인도 저렇게 되겠다 싶은 거 아니냐"고 눈맞춤 이유를 추측했다.


손헌수는 "박수홍이 '현재가 너무 행복하다', '우리와 실버타운에서 같이 살겠다' 이야기했다. 그때 너무 섬뜩했다"며 "벗어나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하루 빨리 독립해서 각자의 삶을 살고 각자의 연애를 하면서 각자의 연애를 하는 게 급선무"라고 헤어짐의 이유를 덧붙였다.


이어 손헌수는 윤정수, 박수홍의 식생활 관리부터 구인 중개까지 방자 역할을 했다고 말하며 "윤정수와 박수홍의 다른 성격 사이에서 치이며 살았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윤정수는 자신의 연락은 안 받고 제작진의 연락을 받은 손헌수에게 서운해 눈물을 보였다. 윤정수는 "우리가 왜 여기서 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헤어지자는 말이 무슨 말이냐"며 분노했다.


박수홍의 생일이었던 녹화 당일 윤정수는 "박수홍의 집에서 이야기하면 되지, 여기서 뭐 하는 거냐"며 손헌수를 다그쳤다. 손헌수는 "저희 셋이 20년 가까이 지내다 보니 각자의 삶을 살지 못 하고 있다. 특히 저는 형들의 그들에서 살았다"고 "그만 만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다른 스케줄로 출연하지 못 한 박수홍에게 영상 통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다. 손헌수의 이야기를 들은 박수홍은 "진심이 아닐 텐데 윤정수가 예민하게 받아들인다"라며 손헌수의 발언을 믿지 못 했다.


윤정수는 2월 8일인 자신의 생일까지 각자의 생활을 보내고 "내 생일에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나타나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손헌수는 윤정수의 제안을 거절하고 기약 없는 헤어짐을 결심했다.

다음은 박수홍이 박다홍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다홍이 계정을 하면서 느끼는 점. 우리 다홍이는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구나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들이 많구나 정말 행복하다.


반면, 내 개인계정 인터넷엔 온갖 루머와 말도안되는 글, 욕들이 난무해 보기가 불편할 정도다. 비록 내가 반백살이 되어서 장가도 못가고 바보처럼 사는 것 같지만 사람은 다 사연이 있고 속사정이 있는 법이다. 나의 진짜 이야기, 진정한 사실들을 한번도 알리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그저 만들어진 방송 대본보고 손가락질을 하지 않았으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박수홍 반려묘 박다홍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