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피해 금액 수억대"…이경규 이어 유세윤·장동민·장도연도 출연료 미지급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방송인 이경규를 비롯해 유세윤, 장동민, 장도연 등이 억대 출연료 미지급 피해를 입어 전 소속사와 갈등을 겪고 있다.


11일 이경규가 출연료 미지급으로 인해 전 소속사 케이이엔엠(코엔스타즈)과 전속계약을 해지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케이이엔엠 소속이었던 유세윤, 장동민, 장도연을 비롯해 유상무, 이은형, 허안나, 배지현, 허송연, 홍예슬, 김규종, 김상혁, 김성원, 류근지, 장기영, 김철민, 김여운, 조준호, 이원석, 박상현, 이영준 등 역시 회사를 나와 오랜 시간 매니지먼트를 함께 해 온 이동열 대표와 함께 엘디스토리로 적을 옮겼다.



엑스포츠뉴스

이경규는 엘디스토리로 소속을 옮기지는 않았으며 현재 독자적으로 활동 중이다.


엘디스토리 측은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유세윤, 장동민, 장도연을 비롯한 자사 소속 연예인들이 케이이엔엠으로부터 출연료를 미지급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연예인의 수도 많고 피해 금액도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엘디스토리 측은 정확한 수치를 파악하고 한국연예제작자협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해결해나갈 예정이다.


출연료 미지급 사태는 매니지먼트사인 케이이엔엠의 모회사인 코엔미디어로부터 시작됐다. 예능 제작사인 코엔미디어가 피해를 입은 연예인들에게 지급해야 할 출연료를 예능 프로그램 제작비로 쓰는 등의 무리한 경영으로 인해 사태가 장기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케이이엔엠으로부터 피해를 당한 연예인들은 출연료 지급 내용증명을 보낸 상태이며, 케이이엔엠의 대응에 따라 소송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