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산재처리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개그맨 김민경이 제작진에게 하소연했다.


17일 tvN '나는 살아있다'에서는 김민경이 야외 촬영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민경은 무인도에서 생존하는 동안 얼굴이 햇볕에 타서 검게 변했다. 이시영은 "민경 언니 얼굴 왜 이렇게 잘타냐. 언니를 보면서 무인도의 시간이 느껴진다"라며 밝혔다.


특히 김민경은 "이거는 제작진에서 산재처리 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걱정이 많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2020.12.1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