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경, 사업 실패→사우나 생활…시청자 울린 용기 있는 고백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박혜경이 힘들었던 시절을 가감없이 털어놓으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용기를 낸 박혜경의 고백에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백투더뮤직'에는 가수 박혜경이 출연해 그간의 인생 이야기를 들려줬다.


특히 이날 그는 오랜 시간 무대에 서지 못했던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혜경은 "'언제까지 노래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자신감을 놨다. 불안감에 뭔가에 홀린듯이 부가세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사업을 했다"고 과거 미래에 대한 불안감 탓에 사업을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혜경은 사업에 문제가 생기면서 소송에 휘말려 긴 싸움을 해야 했던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박혜경은 "취소된 행사 위약금을 물어주고, 제가 하려던 프로그램도 무산됐다"며 "제가 사업을 모르니까 투자받은 게 아니라 오롯이 제 돈을 투자했는데 다 닫게 됐다. 한 순간에 바보가 됐다"고 뼈 아픈 실패 경험담을 밝혔다.


긴 시간의 싸움 끝에 박혜경은 무혐의 판결을 받았지만, 소송과 달리 무혐의 판결 소식은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그는 "무혐의 판결이 나 문제가 없다는 건 (사람들이) 관심이 없더라"고 억울함을 토로하며 이로 인한 스트레스로 목에 혹이 났다고 밝혔다.


노래는커녕, 말도 하지 못하는 상태였지만 박혜경은 우연한 계기로 JTBC '슈가맨'에 출연했고, 마이크를 잡으니 목소리가 나왔다는 기적 같은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후 노래를 다시 해야겠다는 의지를 다진 그는 신곡을 내고 대중의 곁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훈련 끝에 목소리를 회복해 가수 활동을 재개한 박혜경은 11년만에 낸 신보 '레인보우(RAINBOW)'에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그는 "힘들었을 때 집에 안 좋은 사정이 있어 여성 사우나에 살았었다"고 고백, '레인보우' 역시 이 시기에 작업한 곡이라고 밝혔다. 작곡가 동생과 힘든 시절 이야기와 속내를 털어놓으며 자연스럽게 가사가 완성됐다고.


"가사가 꼭 내 얘기 같았다"는 박혜경은 "살다보면 누구나 위기에 빠질 수 있지 않나. 비가 내린 뒤 무지개가 뜨는 것처럼 이 노래가 무지개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고백', '너에게 주고 싶은 세 가지'. '레몬트리' 등의 히트곡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던 박혜경이 사업 실패로 목소리를 잃고, 사우나 생활을 했다는 고백은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절망 속에서도 꿋꿋이 노래를 위해 노력했다는 박혜경의 이야기, 시련 끝에 발표한 신보를 통해 "(듣는 이들이) 무지개 같은 행복을 느낄 수 있다면 만족스러울 것"이라는 바람을 전한 박혜경의 이야기는 큰 위로를 안기기도. 위기를 딛고 일어나 또 다시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갈 박혜경에게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 방송화면

2020.12.2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