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영평티비

이세영 "쌍꺼풀 수술, 협찬 NO…너무 만족스러워"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개그우먼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 후기를 전했다.


이세영은 11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영평티비'에 '이세영 쌍수 2주차 큐앤에이 (병원정보, 가격, 쌍수라인 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세영은 최근 컴플렉스 극복을 위해 쌍꺼풀 수술을 진행, 실밥 제거까지 한 근황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은 유튜브 채널 구독자들의 쌍꺼풀 수술 관련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자세한 이야기를 전했다.


먼저 그는 "쌍꺼풀 수술, 눈매 교정술, 윗트임, 뒷트임, 밑트임, 눈에다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며 "컴플렉스 때문이었다. 20살 때부터 쌍꺼풀 수술 하고 싶었는데 직업도 직업인지라 못하다가 32살 먹고 했다. 컴플렉스 극복이 된 것 같다. 눈이 커져서 눈이 시려울 정도"라는 말로 쌍꺼풀 수술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더불어 "수면마취 후 수술을 했다"는 그는 "수면마취 되는 순간 기억이 안 나는데 제가 '외꺼풀 사요나라 '이러면서 잠들었다더라. 수술 직전에 의사, 간호사 선생님이 빵 터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개그우먼다운 쌍꺼풀 수술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협찬을 받지 않았다고도 밝혔다. 이세영은 "병원과 가격은 의료법상 공개할 수가 없다. 힌트를 드리고 싶은데 남들 딱 내는 만큼 냈다"며 "협찬 아니고 100% 제 돈 주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쌍꺼풀 수술 후 주의할 점도 공개했다. "이것도 상처라 심장보다 높은 위치에 있어야 부기가 덜하다고 하더라"는 이세영은 "그래서 앉아서 잤다. 앉아서 자는 베게를 샀다. 근데 일어나보면 항상 누워서 자고 있더라"고 말해 또 웃음을 줬다.


이어 "수술 끝나고 온 날부터 부기를 빼려고 산책을 했다. 금방 빠진 케이스다. 호박즙도 많이 마셨다.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부기가 빨리 빠지더라"고 꿀팁도 전했다.


만족도는 어떨까. 이세영은 "여러분들이 댓글 남겨주지 않았나. 인기 동영상 거기도 나왔더라. 그만큼 눈이 잘됐다는 증거가 아닐까"라며 "마음 먹고 한 거다 보니 확실히 만족스럽고 수술도 너무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성형을 권장하거나 그러 건 아니다. 저도 굉장히 많은 고민을 많이 했고 심사숙고해서 수술을 결정한 거였다. 이 영상만으로 '수술해서 저렇게 돼야지' 이렇게 하지는 않았으면 한다. 저도 10년을 고민하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이세영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