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볼빨간 신선놀음

송지아, 바비인형 반전美…성시경X서장훈 당황한 이유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뷰티 유튜버 송지아가 뜻밖의 요리 솜씨를 뽐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뷰티유뷰터 프리지아가 반전 요리 솜씨를 뽐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송지아는 화려한 은색 의상과 핑크색 레이스 앞치마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송지아는 어릴 때부터 바비 인형이 별명이었다며 뛰어난 미모를 인증하기도 했다. 송지아는 깜찍한 미모로 "금도끼 내꺼야"를 외쳐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송지아는 식용꽃이 데코 돼 아름다운 외관을 자랑하는 '바비인형이 만든 된장 품은 항정라면'을 선보였다. 불안한 칼질에 능숙하지 못한 요리 솜씨였지만 볶은 멸치, 물, 양파, 무로 육수를 낸 뒤 스프 대신 라면이 아닌 된장을 넣은 것. 이어 송지아는 항정살, 라면, 숙주, 청양고추를 첨가한 정성을 들였다.


송지아는 뷰티 유튜버답게 식용꽃을 올린 뒤 "제 요리의 포인트는 식용꽃"이라며 설명했다. 송지아는 "먹는 것도 예쁘면 좋다. 보기에도 좋고. 식용꽃을 올리면 포인트도 되고 예뻐 보일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만 식용꽃은 마이너스 요소였다. 라면을 본 성시경은 "데코가 아니라 오다가 떨어진 것 같다"며 혹평한 것. 다행히 첫 번째로 시식한 김종국은 만족감을 표했다. 뒤이어 하하 역시 "누군지 몰라도 맛있다"며 조화로운 데다 MSG 가득한 맛이 아니라고 칭찬을 쏟아냈다.


성시경은 "나는 원래 두꺼비였다"라며 "고추 썬 것이나 칼질을 보면 요리를 잘하시는 분은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나 "시간이 오래 걸려서 얻어 걸린 지 모르겠다. 심심한 국물이랑 숙주 향, 돼지기름 맛이랑 이상하게 잘 어울린다"라고 칭찬하며 금도끼를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까다롭기로 유명한 서장훈의 평가가 시작됐다. 서장훈은 그릇 쨰 국물을 마시더니 고개를 갸우뚱했다. 애매한 맛인 데다 약간의 신맛이 난다는 것. 그러나 서장훈은 젓가락질을 멈추지 않더니 금도끼를 들어 올렸다. 서장훈은 "일반적인 라면 국물하고 전혀 다르다. 면만 라면으로 끓였지 새로운 하나의 요리"라고 평했다. 이로써 송지아는 첫 4금도끼의 주인공이 됐다.


네 신선을 만난 송지아는 "요즘 핫한 여자 프리지아"라며 뷰티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요리에 관심이 없다"고 솔직히 말해 신선들을 당황케 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