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우새

"제일 하고 싶었다"…민호, 전역 후 첫 예능 복귀 (ft. 친형 공개)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샤이니 민호가 전역 이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민호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어머니들은 민호의 제대를 축하해줬고, 김희철 어머니는 "해병대 갈 때 민호답다 그랬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어 신동엽은 "전역한 지가 한 달이냐. 제일 하고 싶었던 게 뭐냐"라며 물었고, 민호는 "제일 하고 싶었던 게 방송국을 오고 싶었다. 오랜만에 방송국에 오는데 너무 설레더라"라며 털어놨다.


민호는 아이돌로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오디션을 봤는데 덜컥 붙었다. '나의 새로운 꿈이 생겼다. 연예인을 해봐야겠다'라고 생각해서 시작했다. 엄마가 안 된다고 했다. 공부를 하다가 진짜 해보고 싶어서 고등학교 때 허락을 해달라고 했다"라며 설명했다.


민호는 "'열심히 하는 증거를 가져와 봐'라고 하시더라. 밤새 공부를 해서 성적을 올렸다. (어머니가) '그래. 한 번 해 봐'라고 했다"라며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또 서장훈은 "유노윤호가 나왔을 때 SM에 열정 3대장이 있다고 했다. 유노윤호, 최시원, 민호. 이런 열정과 승부욕 넘치는 게 친형 때문에 생긴 거라고 한다"라며 궁금해했다.


민호는 "승부욕 근원지는 제 형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형이랑 두 살 차이 나는데 모든 게 다 차이가 나더라. 형이 저보다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훠씬 잘하고 인기도 저보다 많았다. 인기가 많은 스타일이다. 엄마가 항상 '형 반만 따라가라'라고 했다"라며 인정했고, 신동엽은 "형이 서울대 체육교육학과라고 한다"라며 귀띔했다.


민호는 "저는 전교 10등 안 그쪽에는 근처에도 못 가봤다. 형은 항상 그 근처에서 놀고 있으니까. 한편으로는 부러운데 한편으로는 짜증이 나더라. 남녀공학을 다녔는데 형이랑 같은 학교였다. 빼빼로데이나 밸런타인데이 때 여학생들이 선물을 주지 않냐. 저는 한두 개 밖에 못 받았다. 형은 집에 가면 한 보따리를 싸와서 오더라. 그것도 너무 부러웠다"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뿐만 아니라 민호는 김희철과 첫 만남에 대해 "(SM에) 처음 들어갔을 때 '반올림' 찍었을 때다. 저한테는 연예인이어서 너무 놀랐다. 슈퍼주니어 형들은 데뷔하기 직전이었다"라며 회상했다.


민호는 "형들 숙소에 간 적이 있다. 다른 형들이 제일 경고한 게 희철 형 침대 가까이 가지 말라고 했다. 희철 형이 키우던 고양이가 있었는데 절대 만지면 안 된다고 했다. 하필 다 같이 있다가 둘이 남게 됐다. 너무 어색하더라. 거실에 컴퓨터가 있었는데 형은 게임을 계속하고 있었고 저는 90도로 앉아 있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민호는 "다행히 형이 말을 걸어주더라. '새로 온 연습생이에요?'라고 해서 소개를 했다. '열심히 하세요'라고 하고 계속 게임하더라"라며 밝혔고 신동엽은 "지금 희철이의 느낌하고 예전의 느낌하고 아예 다르다"라며 거들었다.


민호는 "지금은 사람도 이렇게 바뀔 수 있구나 싶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서장훈은 "나이 먹어서 그렇다. 김희철도 내일모레 마흔이다"라며 맞장구쳤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