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호가

"무식의 화수분" 김지혜♥박준형, 1호 위기…부부 '거리두기' 선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지혜, 박준형 부부가 '거리 두기'를 선언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는 개그맨 부부들이 총출동해 일상을 전했다.


이날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나란히 앉아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시청했다. 퀴즈 프로그램에서 1등을 한 적이 있는 박준형은 계속해서 아는 척을 시작했다.


김지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한쪽 귀로 듣고 한쪽 귀로 들린다. 저는 공감과 대화를 원했지, 그렇게 가르쳐달라고 한 게 아니다. 여기가 학교냐"고 섭섭함을 토로했다.


박준형은 김지혜에게 "당신은 상식이 많이 부족한 것 같다. 창피하단 걸 알아야 된다"며 "무식의 화수분 같다"고 돌직구를 날렸다.이에 김지혜는 "이 집을 누가 샀고 재테크를 누가 했는데. 중고등학생 때 공부한 거 가지고 평생을 우려먹어라!"라고 답했다.


김지혜는 "같이 공감하고 대화하고 시간을 보내자니까 오자마자 잘난 척이나 계속하고"라며 속상해했다. 대화를 하고 싶은 김지혜와 게임이 하고 싶은 박준형, 두 사람은 신경전을 시작했다.

엑스포츠뉴스

최수종은 "지금 이 시기가 나한테는 힘들고 고통스러울 수 있지만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면 이 시기는 한낱 점에 불과할 거다. 그 순간이 왜 귀찮아하고 왜 안 들어줬을까 할 거다"라고 말했고, 심진화와 팽현숙은 감동을 받고 눈물을 보였다.


결국 김지혜는 "내가 그렇게 싫어?"라고 화를 냈다. 박준형은 "부부니까 같이 해야 된다고 하는 게 너무 심하다. 크리스마스 때 영화 '러브 액츄얼리'를 또 봤다"고 답답해했다. 김지혜는 "언택트 시대에 친구도 못 만나는데 박준형 씨는 귀찮아한다"고 말했다.


상식 대결을 펼치던 두 사람은 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어 스펠링 대결에 나섰다. 100점 만점에 박준형은 50점, 김지혜는 10점이었다. 딸 주니는 "아빠가 50점 맞아놓고 엄마한테 뭐라고 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평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김지혜를 약올리는 박준형을 보던 박미선은 "젊었을 때 양락 오빠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고 김학래는 "양락이 형 두 배로 깐족댄다"고 덧붙였다.


결국 딸들까지 눈치를 보며 엄마 편을 들기 시작했다. 그러나 박준형은 멈추지 않고 아내를 놀렸다. 주니와 혜이는 자리를 피했다.


박준형은 "개그를 개그로 받아들여야지, 개그우먼이 왜 이래?"라고 덧붙였고 김지혜는 "상대방이 기분이 나쁘면 개그가 아니라 조롱"이라고 분노하며 "이제 당신이랑 못 있겠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자"고 말했다.


영상을 지켜본 박준형은 "보다 보니 '제가 모자라구나' 반성이 됐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