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쯔양 "너무 빨리 복귀했나" 은퇴 번복 비하인드 (라스)[전일야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먹방 크리에이터 쯔양이 은퇴 번복 뒷이야기를 전했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개그맨 이봉원, 의사 겸 방송인 여에스더, 가수 테이, 유튜버 쯔양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쯔양 "햄버거 20개 먹고도 48~50kg 체중 유지"


이날 쯔양은 "먹방 크리에이터로 100만 구독자까지 6개월, 현재는 300만 구독자를 갖고 있다. 먹으면서 일하고 돈도 보는 신의 직업을 갖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얼마나 먹을 수 있냐'는 질문에 쯔양은 "햄버거 20개, 라면 20개, 곱창 16m, 고기류 3kg, 초밥 240개, 방어 10kg를 먹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가끔은 맛이 없으면 억지로 먹어서 힘들 때도 있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끝까지 맛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48~50kg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 중 화장실에 갈 때 핸드폰 들고 간다…화면을 보여주는 건 아니고"


본인이 남다른 대식가임을 알게 된 건 중학교 1학년 때였다고. 쯔양은 "반년 동안 할머니와 살게 된 적이 있었다. 할머니가 손이 크고 음식을 많이 해주셨다. 그런데 그게 다 먹어졌다. 또 남다르다고 느낀 건 학교에 가기 싫어서 아팠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옷을 입은 채로 샤워기로 물을 맞고 에어컨을 틀었다. 그리고 아이스크림 20개를 먹었는데 다음날 너무 멀쩡했다"고 회상했다.


방송 중 화장실에 갈 때도 핸드폰을 들고 간다는 고충을 토로했다. 쯔양은 "장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 화장실에 자주 가는 편이다. 그런데 먹방계에서 '먹토(먹고 토하는)' 이슈가 있어서 핸드폰을 들고 가게 됐다. 화면을 보여주는 건 아니고 계속 채팅을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8시 뉴스에 사기꾼 처럼 나와…'꼴 보기 싫다'는 말에 그만두게 됐다"


쯔양은 최근 뒷광고와 관련해 은퇴를 번복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쯔양은 "당시 (유튜버들이) '내돈내산(내 돈을 들여 내가 산 물건)'이라고 해놓고 뒤로는 광고를 받았다. 저는 방송 처음 시작했을 때 광고를 받았다고 말은 했는데 영상에 표기를 못했다. 숨긴 게 아니었기 때문에 지금은 잘하고 있다고 했는데 말이 와전이 됐다. 8시 뉴스에 사기꾼처럼 나오고 악플이 많이 달렸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쯔양은 "'그만둬라' '꼴 보기 싫다'는 말에 그만두게 됐다. 그만두면서 해명을 했는데 다시 돌아오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돌아갔더니 이제는 다시 나가라고 하더라"며 "사실 욕을 먹는 게 처음이라 힘들었다. 여태껏 쌓아온 것들이 무너졌다는 게 슬프고 힘들었다. 사실 (시청자들을) 기다리게 하는 게 죄송하고 저도 잊히기 싫은 마음에 돌아갔다. 그런데 텀을 두고 갔어야 했나 싶더라. 복귀 방송에서 돈도 일부분 중에 하나라고 솔직하게 말했더니 또 그걸로 기사가 나서 (속상했다)"고 토로했다.


쯔양은 매년 수익의 일부를 기부하고 있다. 쯔양은 "사랑받는 직업이라 그만한 돈을 벌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 돈을 저만 갖는 건 욕심이 과한 것 같아서 소상공인분을 도왔고, 보육원에도 매달 기부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 그만두고 엄청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 그때 보육원 아이들이 사진과 편지를 정성스럽게 보내주면서 '언니 그만두지 말아요'라고 응원을 해줬다. 글로 답장을 쓰면 어려울까 봐 40명 아이들을 직접 그려서 장난감과 함께 선물로 줬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