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현주엽 잡는 헤이지니 등장 "고기 내려놔" (당나귀 귀)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현주엽 잡는 헤이지니가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헤이지니가 현주엽 사단의 너튜브 촬영을 위해 지원사격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헤이지니는 너튜브 채널 주엽TV의 오픈을 앞둔 현주엽을 위해 스튜디오까지 내주며 특급 노하우를 전수하고자 했다.


현주엽 사단은 헤이지니 앞에서 잔칫상 먹방을 주제로 촬영하려고 했다. 헤이지니는 현주엽 사단식 너튜브 촬영을 지켜보면서 고쳐야 할 부분들을 거침없이 얘기해줬다. 현주엽은 헤이지니의 말이라면 뭐든 다 하기 시작했다.


헤이지니는 현주엽이 오프닝 촬영에서 혼자서만 고깔모자를 안 쓰려고 하자 "썸네일용으로 한 번만 쓰자. 주엽TV인데 주엽이 안 쓰면 어떻게 하느냐"라고 말했다. 현주엽은 헤이지니의 말대로 고깔모자를 쓰고 오프닝을 준비했다.


현주엽은 오프닝 멘트도 평소처럼 정호영에게 맡기려다가 헤이지니의 말에 오프닝 멘트를 같이 했다.

엑스포츠뉴스

헤이지니는 현주엽의 고기먹방을 보던 중 답답해 하면서 고기를 집은 현주엽에게 "잠깐만요. 다시 내려놔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고기러버 현주엽은 지금껏 한 번 집은 고기를 절대 내려놓은 적이 없었다.


현주엽은 순간 멈칫하는가 싶더니 헤이지니의 말을 따라 고기를 내려놨다. 스튜디오에서는 "처음 보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면서 고기를 내려놓은 현주엽의 모습을 놀라워했다.


헤이지니는 현주엽이 맛 표현도 제대로 하지 않고 고기를 먹기만 하는 것을 두고 "오프닝 빼고 쓸 게 없다. 뭘 내보내실 거냐. 맛 표현도 해주셔야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소통이 안 된다"라고 했다.


현주엽은 놀란 토끼눈을 하고는 카메라를 가리키며 "쟤랑?"이라고 말했다. 헤이지니는 현주엽이 구독자들을 '쟤'라고 표현하자 "쟤라니요. 구독자들과"라고 얘기해줬다. 현주엽은 뒤늦게 민망해 하며 "여기 아무 것도 안 나오니까"라고 했다.


헤이지니는 먹방만 할 게 아니라 고기를 써는 것을 보여줘도 좋다고 아이디어를 줬다. 현주엽은 칼을 들었다가 정호영을 쳐다보며 "이거 왜 내가 하느냐"라고 말했다. 이에 박광재가 자신이 하겠다고 나섰다. 헤이지니는 그런 박광재를 붙잡고 "자꾸 해줘 버릇 하면 안 된다"고 말하며 현주엽이 직접 썰도록 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