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뽀뽀도 내가 먼저"…서현진♥의사 남편, 흥미진진 러브스토리 (신박한 정리)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서현진과 송재진 부부가 동반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현진은 경력 단절에 대한 불안감을 토로했고, "여자들은 아기를 낳으면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지 않냐. 저도 당연히 그런 부분은 예상을 했었다"라며 고백했다.


이어 서현진은 "'그래도 아기 낳고 돌아와서 잘할 수 있을 거야'라고 기대했었는데 그게 생각만큼 쉽지는 않더라"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서현진은 "한국에서 여자 방송인으로 살아간다는 것. 그리고 아기를 낳고 엄마로서 40대가 넘어서 어떤 모습으로 보여야 될지. '내가 이렇다고?'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자존감 같은 것도 떨어졌다"라며 털어놨다.


특히 서현진은 "이게 바로 출산과 육아로 인한 공백이구나. 근데 앞으로 좋은 엄마로 살고 싶은 게 1번이고 그러면서 제 일도 놓고 싶지 않고 방송도 잘하고 싶은데 같이 가지고 가는 건 나의 욕심인가 싶다"라며 걱정했고, 정리를 통해 자신을 위한 시간과 공간, 여유를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서현진은 송재진과 첫 만남에 대해 "최현정 아나운서가 소개팅을 해줬다. (남편이) 최현정 아나운서 남편의 고등학교, 대학교 선배다"라며 밝혔다.


신애라는 "첫인상은 어떠셨냐"라며 물었고, 서현진은 "저는 대학교 때 소개팅이나 미팅에서 만난 오빠 같은 느낌? 그 시절 유머를 구사하기도 하고"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윤균상은 "고백은 누가 먼저 하셨냐"라며 궁금해했고, 서현진은 "다 제가 먼저 했다. 저는 밀당이 없다. 그냥 직진이다"라며 자랑했다.


서현진은 "제가 사귀자고 하고 뽀뽀도 먼저 하고. '(뽀뽀) 내일 할 거야'라고 했다. 너무 저를 지켜만 주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송재진은 "저는 약간 외아들 출신이어서 막 들이대고 이런 걸 잘 못한다"라며 거들었다.


한편 서현진과 송재진 부부가 살고 있는 오래된 아파트는 공간 재배치를 통해 호텔 같은 분위기가 돋보이는 인테리어로 180도 변화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