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네고왕2', 광희 아닌 장영란 선택한 이유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네고왕2'가 티저 콘텐츠로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을 타파했다.


29일 달라스튜디오 유튜브 채널에는 '파격 전략 쏟아내는 제2대 네고왕 [네고왕2] Ep.0'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새로운 네고왕으로 단독 진행을 맡게 된 방송인 장영란이 제작진과 회의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영란은 "제시 스타일로 하고 왔다"며 기 센 메이크업을 선보여 제작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티저를 오랜만에 찍어본다는 장영란은 이전에 단독 진행을 해봤냐는 질문에 "첫 단독이다"라고 밝히며 감격스러움을 표현했다.


이후 장영란은 조심스럽게 "왜 광희가 아닌 저를 선택했냐"고 물었다.


제작진은 "광희 씨가 '광고왕'이 됐다. 6개 브랜드를 맡고 있는데 모델이 되면 동종업계 다른 경쟁사를 언급하는 콘텐츠를 못 하게 돼 있다. 새로운 아이템을 할 수가 없어서 2대 네고왕이 될 수 없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장영란은 "나는 지금 (광고가) 하나도 없다. 물망에 오른 광고도 없다"고 의욕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네고' 하고 싶은 기업을 묻는 질문에는 글로벌 커피 전문점 S를 언급한 장영란은 "거기 하면 우리 진짜 국민 프로그램 된다"며 "매일 가는 것 어떠냐"고 말했다.


이어 네고 전략을 묻는 질문에 "퍼센티지 할인도 좋지만 서비스가 와야 한다. 소주를 하면 어묵탕이 와야 한다. 예를 들면 내가 일단 고급차를 구매하면 작은 승용차가 따라와야 한다"는 파격적인 전략을 내세워 제작진들을 당황시켰다.


또 "밤을 새야한다. 단독으로 하는 MC가 처음인데 그 정도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고 썰' 경험을 묻는 질문에는 "소속사와 재계약을 할 때 말도 안 되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안해서 성사된 적이 있다"고 답하며 갑자기 매니저들을 호출했다.


장영란은 "내 계약금을 깎고, 매니저들 월급을 인상시켜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매니저들은 얼마나 인상됐냐는 질문에 "50% 정도"라고 말해 제작진들을 경악케 했다.


또 이러한 인상을 어떻게 알게 됐냐는 질문에 장영란은 매니저들의 답변을 가로채며 "내가 말하고 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장영란은 "나이 마흔 셋에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 만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맡기면 다 된다는 느낌으로 하겠다. 떼인 돈도 받아드리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네고왕 시즌2'는 매주 금요일 신규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달라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