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모발이식 결정 "학생 때부터 스트레스, 4천모 심어야 해" (방가네)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탤런트 고은아가 모발이식 상담을 받은 모습을 공개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드디어 고은아가 머리를 심으러 갑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고은아의 동생 미르는 "저는 2천 8백모 가량을 심었다. 이번에는 고은아의 차례다"라고 고은아에게 모발이식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3년을 고민했다. 바로 시술은 아니고, 상담을 해보고 고민을 해보고 결정을 하려고 한다"고 신중하게 말했다.


이후 고은아와 미르는 상담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미르는 "한 9천 모 나올 것 같다"고 고은아를 놀렸고, 의사는 "지금 제 머리가 비어있는 곳이 넓다고 생각하냐"는 고은아의 말에 "생각보다는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내 고은아의 이마 쪽에 시술을 하게 될 가이드라인이 완성됐고, "이만큼을 심는다는 거야"라는 미르의 말에 "저 많이 비네요?"라고 놀랐다.


의사는 "저는 더 넓을 줄 알았다"며 농담으로 고은아를 안심시켰고, 고은아는 "올 여름에는 이렇게 할 수 있는 거지?"라고 희망을 가졌다.


상담 후 다시 집으로 돌아온 고은아는 "3천8백모에서 4천모 가량을 심어야 한다더라. 시술 시간은 4시간이고, 다시 자리 잡기까지 그냥 평균적으로 1년 정도를 예상해야 한다. 일단 저는 긍정적 마인드로 상담을 잘 끝내고 왔다. 시술 날짜가 원할 때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계속 대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미르는 "고은아가 2월 중순부터 스케줄이 있는데, 2월에 시술해도 지장이 없다고 한다"고 설명을 덧붙였고, 고은아는 "염색이나 펌은 당연히 안 되고, 무리한 물놀이도 안 된다고 한다. 그리고 다행히 바로 다음날 샴푸는 가능하다고 한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이 문의한 가격에 대해 고은아는 "저희가 말하기는 애매하다. 다만 내 인생이 바뀌는데 있어서 괜찮은 가격이라고 생각한다. 직접 상담을 받아보시길 추천드린다"고 조심스럽게 얘기했다.


미르는 "올해 저희 목표가 많이 예뻐지고 멋있어지자는 것인데, 버킷리스트를 하나하나 이뤄가고 있다"고 말했고, 고은아도 "고등학생 때부터 스트레스였다"며 모발의식을 향한 의지를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가네' 방송화면

2021.02.0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