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논문 표절' 홍진영, 자숙 2개월만 SNS 재개…반갑vs불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논문 표절 인정 후 자숙 중인 가수 홍진영이 약 두달 여 만에 SNS를 재개했다.


홍진영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런 코멘트 없이 눈이 내리고 있는 하늘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홍진영이 오랜만에 올린 게시물인 탓에 많은 팬들이 "보고싶었다", "어디에서나 항상 응원해요. 너무 힘들어하지말고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상관없으니까 웃는 모습으로 돌아와줘요", "눈녹듯이 아픈기억은 사르르" 등의 반응을 드러내며 반가움을 전했다.


반면 "마음이 급하실 수도 있는데 복귀 타이밍은 잘 고민해서 잡으시면 좋을 것 같다", "충분히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다" 등 복귀가 아직은 이르다는 반응 또한 적지 않다.


홍진영의 논물 표절 의혹은 지난해 11월 제기됐다. 지난 2009년 조선대학교에서 통과한 석사 논문이 표절 심의사이트 카피킬러에서 표절률 74%를 기록했다는 증거가 나오게 된 것.


표절 논란에 휩싸인 시점과 맞물려 신곡 발표 후 활동 중이었던 홍진영은 "석사학위 논문 심사를 맡았던 교수님에 따르면 홍진영이 석사 논문 심사를 받았던 때는 2009년의 일로,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라고 해명하며 활동을 강행했다.


특히 "당시 관례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 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고 표절을 부인했다.


그러나 조선대학교 전 교수 A씨가 "홍진영의 논문은 가짜였으며 교수인 아버지의 입김이 있었다"고 폭로한데 이어 많은 이들이 홍진영의 해명에 더욱 분노했다.


이후 조선대학교 측은 대학원위원회를 개최해 홍진영의 석사 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로 최종 결론을 내렸으며, 홍진영의 학위 취소를 위한 행정조치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결국 홍진영은 12월, 자필 사과문을 통해 "표절이라고 인정하는 순간 다시는 무대에 오를 수 없을 것 같아서 너무 무서웠다.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 것이 거짓으로 비춰질까 두려웠기 때문"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학교 측의 표절 잠정 결론을 받아들이고 가슴 깊이 뉘우치겠다. 지금도 밤낮 없이 석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께도 너무 큰 실례를 저질렀다. 죄송하다. 모든 걸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뒤늦게 표절을 인정했다.


그는 "앞으로 조용히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의미있고 좋은일들을 해가며 제가 받았던 사랑을 갚아 나가겠다"고 덧붙이며 자숙에 들어갔다.


뒤늦은 사과였지만, 홍진영은 출연 중이던 SBS '미운우리새끼',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등에서 하차했다. 그리고 약 2개월 여만에 근황을 드러낸 홍진영의 행보에 여론은 엇갈리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홍진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