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홍지윤, 만장일치 眞…송가인X임영웅 '진크스' 이어갈까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미스트롯2' 홍지윤이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뿜어내며 진(眞) 왕관을 탈환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지난 회 '팀 메들리 미션'에 이어 '에이스 전'을 진행, 홍지윤의 '배 띄워라' 무대가 그려졌다.


각 팀의 에이스들 중 마지막으로 등장한 '녹용 시스터즈'의 에이스 홍지윤은 '배 띄워라'를 선곡했다. 첫 소절부터 모든 경쟁자들을 압도하며 12명 중 9명의 마스터에게서 100점을 기록했다.


특히 그녀는 국악을 민요풍으로 소화하며 가장 한국적인 트로트로 모든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무대를 관람한 진성은 "첫 소절을 듣는 순간 끝나버렸다고 생각했다"라며 홍지윤을 극찬했다. 장윤정은 "행복함을 느낀다. 결승 무대였더라면 그냥 바로 진"이라고 말할 정도.


홍지윤은 2위였던 팀 점수를 에이스전 맹활약으로 최종 '1위'에 올려놓았다. 이에 '녹용 시스터즈'는 전원이 준결승에 직행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어 진(眞) 발표가 시작됐다. 만장일치로 왕관을 머리에 쓰게 된 홍지윤은 "열심히 노력하고 공부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겠다"라며 겸손함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홍지윤의 이번 진 달성 기록은 더욱 의미가 있다. 본선 3차전 진을 차지한 사람이 줄곧 최종 진을 차지한 만큼 송가인과 임영웅에 이어 '진크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홍지윤은 '5주차 대국민 응원 투표'에서 2위를 기록하며 기복 없는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그만큼 앞으로 이어질 준결승전 활약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2021.02.0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