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후임' 김선근 "장윤정이 팥으로 메주 쒀도 믿으라고" (노래가 좋아)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노래가 좋아' 김선근 아나운서가 도경완을 언급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노래가 좋아'에는 김선근 아나운서가 퇴사한 도경완 후임으로 새로운 MC로 합류했다.


장윤정은 "시청자들이 깜짝 놀랐을 거 같다. 환영한다"라며 김선근을 소개했다.


김선근은 "보시다시피 도경완 선배보다 사이즈가 많이 작아 꽉 채워지지는 않겠지만 최대한 누수 안 나게 행복하게 함께 하겠다. 잘 부탁드린다"라며 인사했다.

엑스포츠뉴스

장윤정은 "여러분이 안 보이셔서 그렇지 옆에서 떨어서 자동 비브라토가 되고 있다. 도경완과 굉장히 친한 선후배 사이라고 알고 있다. (도경완이) ''노래가 좋아' 하려면 이런 거는 알고 있어라' 같은 조언을 안해줬냐"라며 물었다.


김선근은 "안 그래도 어제 도경완 형에게 메시지가 왔다. 장윤정님이 콩이 아니라 팥으로 메주를 만든다고 하면 그 순간부터 모든 세상의 메주의 재료는 팥이다"라고 했다며 "이 시대의 명언이라고 생각하고 팥으로 쓴 메주를 함께 잘 만들어 보겠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2021.02.10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