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母 암투병, 대상 수상에 기력 회복"…수상 남궁민, 'SBS 연기 대상' 소감 (미우새)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남궁민이 '2020 SBS 연기대상' 대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남궁민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장훈은 "늦었지만 다시 한번 축하드린다. 19년 만에 드디어 첫 대상을 수상하셨다. 호명됐을 때 기분이 어떠셨냐"라며 말문을 열었다.


남궁민은 "너무 기쁘고 좋고 그럴 줄 알았는데 그런 기분보다는 이 상이 나한테 주는 의미가 뭘까에 대해 생각해 본 거 같다. 앞으로 연기를 어떻게 해나가야 되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털어놨다.


이어 남궁민은 "연기를 오래 하다 보니까 제 곁에서 힘이 되어주는 사람은 정해져 있더라. 그런 사람들한테 감사하고 잘해야겠다"라며 주위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더 나아가 남궁민은 연기에 몰입하기 위해 평소 휴대폰 메모장에 어떤 상황에서 느끼는 감정을 적어둔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또 신동엽은 악역 연기에 대해 "아무리 연기라도 맞으면 기분이 안 좋을 거 같은데 어떠냐"라며 물었다.


남궁민은 "따귀로 맞으면 진짜 가끔씩 맞아야 할 때도 있긴 하다. 주먹으로 맞으면 맞는 척을 하면 음향 효과가 좋아서 정말 맞는 것처럼 보인다. 애드리브처럼 누군가 때리고 그랬다. 그럼 순간적으로 기분 나쁠 수 있다"라며 공감했다.


신동엽은 "남궁민 씨가 악역 연기하는 걸 보고 박성웅 씨가 문제가 있다고 했다. '사이코패스가 아니면 저런 연기를 할 수 없다.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된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궁민은 "칭찬인 거 같다. 처음 나왔을 때부터 보자마자 얼굴을 때리고 넘어져 있는 사람을 밟았던 거 같다. 감독님이 '오케이' 하셨는데 '조금만 더 세게 해볼 수 없을까요'라고 했다. 감독님이 와서 한 번 보라고 하시더라"라며 거들었다.


남궁민은 악역 연기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을 공개했고, "예전에는 그 감정이 오래갔는데 지금은 제가 좋아하는 영화 틀어놓는다. 내일 촬영이 오후에 있거나 촬영 없거나 하면 시원한 맥주 한 잔에 좋아하는 영화 보면 그때가 제일 행복하다"라며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뿐만 아니라 신동엽은 "중앙대 기계공학과를 들어갔다. 기계공학과 다녀서 좋은 데 취직할 수 있었을 텐데 갑자기 왜 배우가 되겠다고 생각했냐"라며 궁금해했다.


남궁민은 "예전에는 공채 탤런트라는 게 있었다. 우연찮게 지원했는데 떨어졌다. 보는 것마다 다 떨어졌다. 엑스트라를 하다가 알게 된 선배의 도움으로 매니저를 소개받았다"라며 회상했고, 신동엽은 "그 선배 연기자가 누구냐"라며 질문했다.


남궁민은 "지금은 돌아가셨다. 故 최진질 씨께서 저는 매니저도 없고 아무것도 없으니까 제가 많이 안쓰러웠나 보다"라며 故 최진실을 언급했고, 신동엽은 "본인도 고생을 참 많이 해가지고 그런 모습 보면 안쓰러운 마음 들어서 많이 챙겨줬다"라며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남궁민은 '가장 예쁜 새끼였을 때가 언제냐'라는 질문에 "확실히 알 수 있다. 대상을 받았다는 게 제가 생각하는 거 이상으로 너무 좋아하시고 기뻐하셨다"라며 미소 지었다.


남궁민은 "작년에 어머니가 암에 걸리셔서 투병 생활을 하셨다. 제가 대상 받고 나서 집에서도 너무 잘 돌아다니시고 '아들 세상에서 요즘이 제일 행복하다'라고 한다. 정말 뿌듯하다"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