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계 김태희' 민혜연 "♥주진모, 내 강박증 피곤하다고" (의사 혜연)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주진모 아내로 잘 알려진 가정의학과 전문의 겸 유튜버 민혜연이 남편을 통해 알게 된 스스로의 단점을 밝혔다.


민혜연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 의사 혜연을 통해 "구독자 6000명 기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제목의 QnA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과 함께 민혜연은 "여러분들이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덕에 드디어 구독자 6000명을 달성했습니다. 오늘은 여러분들이 남겨주신 질문에 답변해보는 시간을 가져볼게요"라고 글을 남겼다.

엑스포츠뉴스

영상에서 민혜연은 "미모, 두뇌 다 되는데 본인이 생각하기에 단점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민혜연은 "사실 저는 단점이 많다. 외모부터 해서 여러 가지 콤플렉스가 되게 많았다. 나를 받아들이는 방법을 많이 알게 된 것 같다. 체형적인 부분에 대한 콤플렉스나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도 그냥 보완할 수 있는 정도의 방법을 찾게 되면서 크게 '내 단점이 뭐다' 하고 의식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 생활을 하면서 남편이 얘기하는 저랑 살면서 힘들고 피곤한 부분이 제가 강박적인 거다. 제가 옳다라고 생각하는 건 반드시 해야 하고 어떤 일을 할 때도 계획을 다 세워서 진행한다. 만약 3시에 유튜브를 찍는다고 하면 12시부터 1시까지 사이클을 타고 1시부터 2시까지 나갈 준비를 하고 2시부터 2시 30분까지 강아지랑 잠깐 놀아주고 2시 30분에 택시를 잡아서 3시까지 간다. 이게 단위로 다 쪼개서 타이트하게 계획을 세우는 거다. 계획을 짜고 그걸 다 맞춰서 해낸 것에 대한 성취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실 좀 피곤하다. 듣기만 해도 피곤하지 않냐"고 웃은 민혜연은 "이게 또 20대 때는 저도 에너지가 넘치니까 강박을 갖고도 잘 살았는데 30대 후반이 되니까 스스로도 좀 힘들더라. 그래서 남편과 더불어 놓아버리는 법을 배워가는 과정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혜연은 지난 2019년 주진모와 결혼했으며 유튜브 및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서울대 의대 출신으로 '의사계의 김태희'라 불릴 만큼 뛰어난 미모를 자랑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의사 혜연 유튜브 영상 화면

2021.02.1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