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작년까지 힘들었다…수면제 들고 극단적 선택 충동" 충격 고백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혜은이가 수십년간 고통에 두문불출하며 힘들었던 사연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김청이 남해에서 가족처럼 지내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가족사진을 찍기 위해 집을 나선 네 사람은 드라이브 중인 차 안에서 과거 힘들었던 이야기들을 꺼내며 서로를 안타까워했다.


특히 운전 중이던 혜은이는 "나는 이제 인생을 복잡하게 생각하려 하지 않는다"며 "나는 1년을 병원 나갈 때만 나가고 집에만 있던 때가 있다. 집에서도 화장실 갈 때만 일어났다"며 삶의 고통으로 우울했던 시기를 회상했다.


이에 김청 역시 "나도 보일러도 없는 깊은 산골에서 1년 반을 누구를 만나지도 않고, 어디에 나가지도 않고 살았다"고 말했다.


지난 방송에서 결혼 3일만에 파경을 맞았던 김청의 사연이 밝혀졌던 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청은 "진짜 아팠다. 순간의 판단이 저보다는 엄마와 주변을 아프게 했다. 그때도 산과 절에 들어가서 '내가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1년을 넘게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혜은이는 "지금 내가 마음 주는 사람들이 아픔이 있었다고 하면 정말 마음이 아프다. 그런데 그때는 내가 죽을 판이어서 정말 아무것도 몰랐다. 내가 너무 힘들어서 주변을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김청의 이야기에 미안함을 전했다.


혜은이는 "1985년도 말부터 해서 2000년대까지 정신을 못차리고 살았다"고 말했고, 이에 박원숙이 "언제가 제일 힘들었냐"고 묻자 혜은이는 "사실 2020년까지, 최근까지 편치 않았다"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혜은이는 앞서 많은 방송에서 전남편 김동현의 사업실패로 약 200억원의 빚더미에 앉은 사연을 전한 바 있다. 특히 '같이삽시다' 방송에서는 100억원을 갚았으며 현재도 금액을 갚고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혜은이는 "이럴 때 사람이 죽느가보다라고 생각했다. 그러다가도 애들이 나중에 엄마 자살했다는 소리 듣는 것이 힘들 것 같아서 애들 때문에 참았다. 매일같이 수면제를 들고 그걸 들여다봤다 말았다 했다. 나중에는 가루가 되더라"고 자조적인 웃음을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2TV

2021.02.1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