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소림축구' 오맹달, 간암 투병 중…"대화도 못 하는 상태"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희극지왕' 주성치(저우싱츠)와 콤비를 이뤄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던 홍콩 배우 오맹달(우멍다)의 간암 투병 소식이 전해졌다.


중국 시나연예는 22일 홍콩 매체 보도를 전하며 "70세의 오맹달이 최근 간암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보도에서 오맹달의 지인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오맹달이 지난해 말 간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마카오에 가서 병을 치료했고 홍콩에 돌아와서도 치료중이다. 많은 친구들이 그에게 좋은 의사를 소개시켜줬다"고 밝혔다.


해당 지인은 오맹달이 이미 수술을 마쳤으며, 현재 약물 치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맹달의 현재 상태에 대해 묻자 "지금 오맹달이 말을 할 수 없는 상태다. 손짓과 반응으로만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 약물 치료를 받느라 몸도 건재하지가 않다. 말하는 것에도 힘을 써야 할 정도라고 들었다"며 "너무 감성적이 될까봐 병문안을 가지 않고 있다. 그를 힘들게 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현재 오맹달은 모든 스케줄을 놓고 치료에 전념하고 있으며, 아내와 자녀들도 홍콩에 머물며 그를 보호하고 있다고도 전해졌다.

엑스포츠뉴스

오맹달은 지난해 말 영화 포스터 촬영 당시 명치가 불편하고 얼굴에 통증이 느껴져 병원을 찾아 간암 사실을 전해들었다. 앞서 심장쇠약 등으로 수차례 병원에 입원했던 오맹달이기에 그 여파인줄로만 생각했지, 간암이라는 진단을 받을 줄은 몰랐다고.


중국 누리꾼들은 오맹달의 투병 소식에 충격을 받은 한편, 응원의 목소리를 전하고 있다.


한편 오맹달은 1980년대부터 활동한 홍콩 배우로 주성치와 함께 '개세호협', '대화서유', '녹정기', '도골', '희극지왕', '소림축구' 등에서 주성치와 함께 코믹 콤비를 이뤄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짧은 등장의 단역에서부터 주연까지 매 작품마다 '신스틸러'와 고도의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홍콩 코믹 영화의 전성기를 주성치와 함께 이끌기도 했다.


2001년 '소림축구' 이후 주성치와 함께한 작품이 존재하지 않으며, 불화설에도 휩싸였지만 최근 인터뷰에서 오래 전 연락이 끊긴 주성치를 향한 우정을 드러낸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사진=오맹달 웨이보, '소림축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