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근황올림픽

하주연 "쥬얼리 해체 후 일 없어→月수입 100만 원"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하주연이 쥬얼리 해체 후 근황을 전했다.


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하주연을 만나다] 걸그룹 쥬얼리 멤버 근황... 그동안 안 보였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근황올림픽' 측은 "2008년도에 데뷔하자마자 엄청난 사랑을 받으셨다"며 하주연을 소개했다. 이에 하주연은 "'원 모어 타임'은 지금도 듣는다. 조카한테 '이모가 아이돌 같은 거를 했다'라며 자랑을 한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활동하는 1년 내내 가죽만 입었다. 반바지도 가죽, 위에도 가죽, 부츠도 가죽, 선글라스와 모자까지 썼다. 땀이 배출되는 곳이 없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하주연은 '원 모어 타임' 활동 당시 바쁘게 행사를 다녔다고 전했다. 하주연은 "그때는 거의 하루에 행사를 7개씩 했다. 헬리콥터도 탔다. 차에서 내리고 자고 반복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쥬얼리의 합류했을 당시 기분에 대해 하주연은 "그전에 이미 언니들이 만들어 놓은 게 있어서 '나 때문에 이미지를 망치는 건 아닐까'라며 부담감이 컸었다. 근데 언니들이 전혀 그런 게 없었다. 예의를 워낙 잘 지키는 스타일이다. 언니들이 예뻐해 주셨다"라고 말했다.


쥬얼리 해체 이후 출연한 '쇼미더머니5'와 '언프리티 랩스타'에 관한 이야기도 나눴다.


하주연은 "저는 거기 나가기까지 되게 큰 결심을 했다.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생각하고 싶지 않다"며 "내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정말 더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그러면서 하주연은 "제 입으로 얘기하기 그런데 전 재밌는 사람이다. 콘셉트가 우는 캐릭터로 잡혀 버렸다. 프로그램의 특성은 이해하지만 그렇게 보이고 나서 힘들었다. 멘탈 자체가 너무 약해서 고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악플에 대해서 하주연은 "난 열심히 한 것뿐이다. 어떻게 해서라도 열심히 하려고 했던 걸 옆에서 봐온 가족들도 상처를 받았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하주연은 카페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하주연은 "오늘도 카페에 면접을 보러 왔다. 계속해서 방송 일이 없어서 재작년부터 카페 알바를 했다. 100만 원 안쪽으로 벌었다"고 전했다.


하주연은 "방송일을 하지 못하면서 컨디션이 많이 다운됐었다. 저 빼고 다 행복해 보여서 SNS도 하지 않았다. 그래도 나름 열심히 시도해왔다. 아직까지 방송 욕심은 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하주연은 "지금까지 제가 열심히 살아온 만큼 또 계속 도전하고 열심히 노력하며 살 거다. 혹시 방송에서 보게 되면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