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이 "前남편, 임신 6개월 때 폭행…집에 감시용 CCTV만 20대"[엑's 차이나]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중국 배우 황이(황혁)가 가정폭력 피해를 고백했다.


황이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 '평연재심동'에 출연해 전 남편의 폭행에 대해 밝혔다.


황이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실패한 결혼에 대해 이야기하며 "가장 첫 폭행은 임신 6개월 때"라고 밝혔다.


특히 황이는 전 남편이 가정폭행범일 뿐만 아니라 자신을 감시하고 통제하려고 했다고도 전했다. 황이는 "전 남편은 내 생활을 감시하기 위해 집 모든 각도에 20여대의 CCTV를 설치했다. 모든 카메라가 은밀하게 설치됐었는데, 우연히 서랍을 열었을 때 처음 하나를 발견하게 됐다"고도 이야기했다.


처음 폭력을 당한 뒤 용서를 빌던 전 남편은 무수히 이어진 다음 폭행에서는 자신이 했던 약속을 무참히 깨고 잊어버렸다고.


황이는 "이혼을 결심했지만 이혼 역시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도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황이는 이혼을 위해 인터넷을 활용해 자신의 가정폭력 피해를 공개했다.


전 남편에게 맞아서 움푹 들어간 이마의 사진을 공개한 황이였지만, 전 남편은 황이가 유리를 깨서 생긴 상처라고 변명하기도 했다.


이에 분개한 황이는 전 남편이 폭행 후 작성한 친필 반성문을 게재했는데, 해당 반성문에는 "이후에는 절대 폭행을 하지 않겠다"고 적혀 있었다.


이후 전 남편과 이혼한 황이는 딸의 양육권을 가져오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했다고.


한편 황이는 영화 '와호장룡' 유수련 역, '염문3' 염문 부인 역, '절청풍운2', '월광보합' 등에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으며 영국과 중국의 합작영화 '레전더리: 툼 오브 더 드래곤'에도 출연한 바 있다. 이혼 후 활발하게 활동을 전개 중이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황이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