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은퇴' 이켠, 커피 사업→베트남 여성과 연애 근황 "잊히고 싶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은퇴를 선언하고 베트남으로 떠났던 배우 이켠이 사업과 연애 근황을 전했다.


8일 유튜브채널 '미친수다'는 '의리의 사나이, 이켠을 만나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켠은 "방송계 일이 좋아서 많은 걸 도전했고 일을 즐겼다는데 (지금은) 쉰 지 오래 됐다. 아마 영상을 통해서는 7년 만인 것 같다"며 "SNS를 통해 은퇴 선언도 했는데 저는 (과거) 즐겁게 연기했던 이켠이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을 떠난 지는 5년 됐고 돌아온 지 7,8개월 됐다. 2016년도에 베트남 다낭으로 이민 아닌 이민을 갔다. 아는 사람 한 명도 없이 무작정 소개를 받아서 넘어갔고 4년 가까이 지내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작년 8월에 거의 마지막 비행기를 타고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켠은 어떻게 베트남으로 이민을 가게 됐을까. 그는 '많은 사람들이 '일을 왜 안 하지?' 하는데 저는 17살부터 34살까지 쉼 없이 왔고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남들이 갖지 않은 공백기, 신인의 어려움을 지금 겪는다고 생각했다. 굳이 애써가면서 버티고 기다림을 갖지 말자 했다. 아르바이트를 해보고 나 다른 직업을 가져본 적도 없었고, 사기당하기 쉬운 캐릭터다. 또 어중간하게 이름과 얼굴이 알려지니까 힘들 것 같았다. 그래서 다낭으로 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과거 방송 활동에 대해 이켠은 "'무한도전'의 전신인 '무모한도전' 원년 멤버였다. 이후 '프란체스카'도 잘 되서 MBC에서 신인상도 받았다. 그런데 (제대 후) 복귀해서 드라마 몇 편을 했고 힘든 드라마였는데 반응이 좋지 않았다. '인생은 아름다워'라고 김수현 작가님 드라마를 했는데 80부작이 64부작으로 조기종영했다"고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베트남에서 커피 사업을 하고 있다는 이켠은 "제가 독단적으로 하는 건 절대 아니고 친구 같은 대표가 있다. 마음이 맞아서 간 게 아니라 맨땅에 헤딩하러 가서 만나게 됐다. 사실 제가 아무도 모르는 타국에 가면 유일무이한 사람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분명 나에게 (사업제안 같은) 손길이 올 거라는 생각을 갖고 갔다"며 "자유여행으로 오시는 분들이 많이 방문하는 사업을 하기 위해 돈을 장전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가 터진 상황이다. 지금도 10개 정도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분들도 많이 놀러 오시는데 나는 상주하는 사람이고 그들은 돌아가는 사람이니까 (연애) 생각은 없었다"며 "한국에 들어가지 않겠다는 생각이 많았다. 엄마 아빠가 서운할 정도로 안 들어왔다. 저는 솔직히 조금 잊혀지고 싶었다. 솔직히 리셋을 한 번 누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베트남 여성과 만남도 있었냐는 질문에 이켠은 "있었다. 여기서 한국 사람들 인기가 진짜 많다. 내가 느낀 건데 베트남 분들도 한국 분들 볼 때 외모를 많이 본다. 피부 하얗고 키 큰 사람을 선호하고 안경 쓴 사람을 조금 더 좋아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은 못 만나고 있는데 연락은 가끔 하는 친구 같은 사이가 있다. 한국 연애처럼 진지하지는 않지만 잘 지내고 있다. 영어와 중국어를 잘했던 친구였다. 중국 사람들이랑 통역사도 해서 그분에게 내가 해결할 수 없는 것들을 많이 도움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이켠은 "향수병이 하나도 없었다"며 "향수병보다 한국 여자분들이 그 품이 그리웠던 게 있었다. 여자분들이 머리를 쓰다듬을 때 한국 사람만의 결이 있다. 한국 여자분들의 품이 제일 그리웠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끝으로 이켠은 "한국에서 방송 욕심이 생기는 건 시간이 지나야 할 것 같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영어권 나라로 가고 싶다. 사실은 터키가 세 번째 정도였다. 이후에는 스페인을 가보고 싶고 마지막은 하와이 같은 섬으로 가는 게 제 계획이다. 코로나19가 잘 정리되면 약간 이르지만 방송했던 알려진 사람 최초로 세계여행을 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켠은 1997년 그룹 유피 4집 앨범으로 데뷔했다. '뿌요뿌요'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을 받은 뒤 배우로 전향, '안녕 프란체스카' '연개소문' '다세포 소녀'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14년 '삼총사' 이후로 활동을 하지 않았으며 지난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은퇴를 시사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