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석민 "글러브 던지고 벌금 3천만원…월급 반으로 깎여" 해명 (아내의맛)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윤석민이 야구선수 생활 중 멘탈 관리에 대해 밝혔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윤석민이 모교를 찾아 후배들을 만났다.


이날 김수현은 닭 50마리로 요리를 시작했다. 윤석민의 모교 후배를 위해 50인분 몸보신 백숙을 준비한 것.


이어 장모님 김예령과 아내 김수현까지 세 사람은 윤석민의 모교로 향했다. 김수현이 과거 학창시절을 묻자 윤석민은 "난 교복도 안 입고 다녔다. 야구부가 교복이 없어서 체육복만 입고 다녔다"고 답했다.


또 윤석민은 "야구선수들 인기 엄청 많았다. 나는 어렸을 때 좀 촌스럽게 생겼었다. 야구 잘해서 남자 친구들한텐 인기가 많았는데 여자 친구들한텐 인기가 없었다. 별명이 넙치, 방어였다"고 덧붙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김수현은 "나는 화이트데이 이럴 때 바구니를 너무 많이 받았다. 집은 너무 먼데 가지고 오기 힘들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윤석민과의 만남 전, 윤석민의 후배들은 긴장해하며 그를 기다렸다. 윤석민은 후배들과 몸 풀기를 하는가 하면, 야구 기술을 알려주며 '변화구의 제왕' 면모를 자랑했다. 이에 후배들은 박수를 치며 감탄했다.

엑스포츠뉴스

윤석민은 현역 때 구질이 몇 개였냐는 이휘재의 물음에 "현역 훈련 땐 8가지 정도였고 시합 땐 5가지 정도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민은 후배들과 함께 제구력 테스트에 나섰다. 윤석민은 "형은 공 던져서 뚜껑까지 열 거다"라고 허세를 부렸다. 후배들이 계속 실패하는 가운데, 윤석민은 바로 물병을 맞춰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윤석민은 "티는 안 냈는데 후배들 앞에서 망신 당할까봐 집중 엄청했다. 9회말 2아웃인 줄 알았다. 마스크 쓰고 있어서 그렇지, 입은 웃고 있다"고 입담을 자랑했다.


또 윤석민은 후배들에게 "야구는 던지는 게 다가 아니다. 더 공부해야 한다. 너희들이 프로 가면 지금보다 100배 힘들고 더 어렵다"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이어 김수현과 김예령이 직접 준비한 백숙 먹방이 시작됐다. 윤석민은 "후배들 밥 먹이니까 뿌듯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때 한 후배는 "예전에 글러브 던지고 캐비닛 부수시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윤석민은 "벌금 3천만원 정도 냈다. 재활 기간이 끝날 때까지 월급이 반으로 깎였다. 벌금도 따로 냈다. 손이 부러졌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승리 요건을 갖추고 내려오면 뒷 투수가 지켜줘야한다. 동점이 되면 전 승리가 날라가는데 그런 게 유난히 많았다. 구단 내 기자분들이 승리가 결정되지도 않았는데 승리 멘트를 미리 받아가신다. 저희 팀이 1위를 하고 있었고, 제가 에이스였다. 근데 제가 던질 때마다 지니까 많이 예민해있었다"고 전했다.


또 윤석민은 "그 환경을 다 책임지기 위해서 감독님 만류에도 불구하고 135구를 던졌다. (기자님께) 시합 끝나고 하겠다고 계속 부탁을 드렸는데 승리 멘트를 달라고 하더라. 순간적으로 화가 나서 글러브도 던지고 캐비닛도 때렸다. 근데 팬분들은 뒤에 승리를 날리니까 선수 때문에 화가 나서 부쉈다고 알고 계신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른 후배는 "수현 누나 예쁘신데 어떻게 만나셨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석민은 "선배는 매력이 있다"면서도 "너네들 이런 식으로 하면 다음에 안 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