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준하 "생업 힘들어 유튜브 중단"→박명수와 관계 해명 (정준하하하)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코미디언 정준하가 유튜브를 중단했던 이유를 밝혔다.


14일 정준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에 '무야호~정준하 채널 오픈 기념 댓글 읽기(feat.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9개월 만에 유튜버로 돌아온 정준하는 새 채널을 오픈한 기념으로 댓글 읽기에 나섰다.

엑스포츠뉴스

정준하는 기존 운영하고 있던 '소머리국밥' 채널에 대한 오해를 해명했다. 그는 "'악플이 하도 많고 조회 수가 안 나와서 그만둔 거 아니냐' 하시는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말 못 할 사정이 있었다. 여러모로 생업 자체가 힘들었다. 욕을 먹어서 조회 수가 안 나와서는 절대 아니다. 극복해고 제대로 해보려고 돌아왔다"라고 설명했다.


정준하는 본격적으로 댓글 읽기를 시작했다. "왜 욕먹는지 곰곰이 생각해라", "방송 나오지 말고 소머리 국밥이나 팔아라"라는 댓글을 읽은 정준하는 "내가 진짜 소머리국밥을 파는지 아시는 것 같다"며 웃어넘겼다.


또한 "돌아오지 말라"는 댓글에는 "왜 이렇게 돌아오지 말래. 난 차가 막혀서 돌아오지 않고 바로 왔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 댓글에는 "구독자 많아지길 바라는 건 무슨 심보냐 박명수는 10대, 20대를 겨냥하는 콘텐츠로 성공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이를 본 정준하는 "박명수가 처음에 내가 유튜브 한다니까 욕을 그렇게 했었다. 지금은 '준하야 유튜브해라. 유튜브가 살길이야. 내가 도와줄게'라고 했다"며 "심지어 다음 주에 합방이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정준하는 "박명수와 한 살 차이 나는데 왜 반말하냐고 하시는 분들이 계신다. 친구들을 통해서 만나다 보니 그랬다. 그걸 인성 쓰레기라고 하면 불편하다"며 "웃기려고 했던 것들이 논란이 됐다. 유튜브를 통해 변명이라기보다는 '이건 이랬다' 하는 얘기를 꼭 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정준하는 "유튜브 채널을 너무 힘줘서 찍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아마 이제 정준하채널은 편하게 부담 없이 솔직하게 내가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나의 장점을 끌어낼 거다. 그러면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실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끝으로 정준하는 "그동안 남의 유튜브는 들어가서 보더라도 내 유튜브는 관심을 가지지 못했다. 뭐 했으면 좋겠는지 얘기해 주시면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하겠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사진=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