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캡틴 파추호)

건후한테 어떻게?…박주호, '선 넘은' 자막에 고개 숙였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주호가 아들 건후를 둘러싼 선 넘은 자막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주호 유튜브 채널 캡틴파추호는 지난 17일 "제작진 반성? 긴급소집, 새로운 콘텐츠 방향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과 함께 "지난 영상에서 만족스러운 모습 보여드리지 못했기에 보내주신 보안점과 의견을 마음 속에 새겨 앞으로 더 좋은 내용, 더 좋은 콘텐츠로 발전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고 글을 남겼다.


앞서 유튜브 채널의 제작진 교체를 알렸던 박주호는 새 제작진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영상에서 제작진은 박주호의 모습에 '아 C'라는 자극적인 자막을 다는가 하면 지나가는 건후에게 '조회수 치트키'라고 표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와 관련해 박주호는 "우리는 장난으로 하는 거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내가 욕을 한다는 상상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언짢았을거다. 우리는 자연스럽고 튀는 거 좋아하지 않고 평범한 삶을 살고 싶어하는 가족이라는 게 팬들이 좋아하는 우리의 부분인데 자극적인 내용이 나왔을 때 부정적인 반응이 있을 것 같았다"고 걱정스러워했다.


박주호는 특히 최근 영상에서 박주호의 아들 건후를 두고 '조회수 치트키'라는 자막을 입힌 부분에 대해 반성했다. 그는 "건후를 사랑하는 팬분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조회수와 건후를 비교한다는 것은"이라고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나도 팬분들께 많이 혼났다. 왜 확인 안 했냐고. 어떻게 건후를. 모르겠다. 워낙 빨리 지나간 부분인데 팬분들은 멈추고 다시 보고 체크하기 때문에 기분 나쁘지 않으셨나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캡틴 파추호 유튜브 영상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