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 임신' 한지혜 "먹덧 중...사실 임신 포기하고 있었다"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편스토랑’ 한지혜가 배 속의 아이 방갑이와 만난 이야기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돌아온 제주댁 한지혜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오랜만에 스튜디오에 등장한 한지혜에게 '편스토랑' 식구들의 박수가 쏟아졌다. 결혼 10년만에 임신을 한 한지혜는 배 속의 아이와 함께 평소와 달라진 모습으로 입장했다. 한지혜가 "태명은 반갑다는 의미로 '방갑이'다"라며 방갑이를 소개하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방갑이에게 다정한 인사를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한지혜는 임신 후 첫 방송 출연 프로그램으로 '편스토랑'을 선택한 이유로 "좋은 소식을 좋은 프로그램에서 좋은 프로그램에서 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공개된 VCR 속 한지혜는 임신 전과는 전혀 달라진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입덧이 아닌 먹덧이 찾아왔다는 한지혜는 아침부터 햄버거 2개 먹방을 펼치며 임신 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미소로 햄버거를 즐기며 역대급 먹방을 선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어머니와 할머니가 보내준 식재료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요리를 보여주는 모습 또한 시선을 잡아끈다. 무엇보다 방갑이가 찾아온 후 한층 더 밝고 사랑스러워진 모습에 미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 한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다양한 소통을 나누는 모습도 공개된다. 한지혜는 예비 엄마들 혹은 임신을 준비하는 팬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임신이 되지 않아 고민이라는 사연을 접한 뒤 조심스럽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고 전해 관심을 높인다.


실제로 결혼 10년 만에 임신한 한지혜는 댓글을 통해 "저도 사실 포기하고 있던 차에 방갑이가 찾아왔다"라며 긴 시간 2세를 기다리며 느끼고 고민했던 것들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진심 어린 응원을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한지혜는 방갑이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다리가 길더라. 나를 닮은 것 같다"라며 팔불출 면모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편스토랑'은 23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2021.04.2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