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종합]

이지혜 "서지영+샵 해체, 아이 낳고 보니 다 이해 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지혜가 샵 해체와 서지영을 언급해 이목을 모았다.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는 이지혜가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서장훈은 "두 분이 한창 때 술값, 밥값 쓴 돈만 다 하면 건물 한 채라는 얘기도 있다"라며 이지혜와 백지영의 우정을 언급했다.


이에 이지혜는 "저는 그 정도로 벌어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고, 백지영은 "장훈이 오빠가 안 보태줬으면 두 채 됐을 수도 있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유리, 지혜, 저, 리나씨랑 친하고 일반인 친구도 몇 명 있다. 그 친구들이랑 해서 7~8명 정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혜는 "그중에 정말 술을 좋아했던 건 저다. 근데 돈은 다른 분들이 내줬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지혜는 남편과 함께 샵의 예전 영상을 보기 시작했다. 이지혜는 "부모님이 손수 녹화해주신 거고 저 비디오 플레이어가 백지영 씨가 선물해준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지혜는 남편에게 "너무 센 거부터 보면 놀라니까 5집부터 보자. 눈물의 해체"라며 "2002년에 이 노래 나오고 해체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지혜는 과거 자신의 영상을 보여주며 "내 죽은 동생이다. 저 아이는 활동하다 사라졌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하기도 했다.


1집 영상을 보던 이지혜의 남편은 "저땐 지영이랑 사이 좋았냐"고 물었고, 이지혜는 "저때는 좋았다. 지금도 좋고 잠깐 중간에 안 좋았다"며 샵의 불화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지혜는 "지영이가 '동상이몽' 방송된 다음날 지영 씨가 연락이 와서 너무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 아이를 낳고 키우다 보니까 다 이해가 된다. 오히려 그런 추억과..."라며 "다 좀 예뻐해주시고 응원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호쾌한 면모를 자랑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